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밥 한끼 2천만원…아베, 트럼프 접대에 나흘간 4억원 썼다

송고시간2021-06-23 09:29

beta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시절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국빈 방문했을 때 접대 비용으로 4억원 넘게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9년 5월 트럼프를 일본의 국빈으로 맞이하기 위해 지출한 경비가 약 4천22만엔(약 4억1천300만원)이라는 답변서를 전날 각의(閣議)에서 확정했다.

도쿄의 상업지구인 롯폰기(六本木) 소재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와 트럼프가 부부 동반으로 함께 했던 비공식 만찬에 206만엔(약 2천100만원)이 든 것이 특히 눈길을 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골프비용 1천400만원…일본 정부 "의례를 다하며 공식적으로 대접"

트럼프와 아베의 2천100만원짜리 저녁식사
트럼프와 아베의 2천100만원짜리 저녁식사

(도쿄 교도=연합뉴스) 2019년 5월 26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일본 도쿄도(東京都) 미나토(港)구 롯폰기(六本木)의 한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와 부부 동반으로 저녁 식사를 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이날 만찬을 위해 206만엔(약 2천100만원)이 들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시절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국빈 방문했을 때 접대 비용으로 4억원 넘게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9년 5월 트럼프를 일본의 국빈으로 맞이하기 위해 지출한 경비가 약 4천22만엔(약 4억1천300만원)이라는 답변서를 전날 각의(閣議)에서 확정했다.

트럼프는 나흘간의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했다.

아베는 재임 중 트럼프와의 개인적인 친분을 수시로 자랑했는데 지출 명세에서 극진하게 대접한 정황이 엿보인다.

골프장에서 이동하는 트럼프와 아베
골프장에서 이동하는 트럼프와 아베

(도쿄 교도=연합뉴스) 2019년 5월 26일 일본 지바(千葉)현의 한 골프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골프 카트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도쿄의 상업지구인 롯폰기(六本木) 소재 화로구이 전문점에서 아베와 트럼프가 부부 동반으로 함께 했던 비공식 만찬에 206만엔(약 2천100만원)이 든 것이 특히 눈길을 끈다.

외부에서 만찬장을 보지 못하도록 천막을 설치하고 붉은 융단을 까는 비용 등이 포함된 수치다. 일본 정부는 다른 손님을 받지 않도록 음식점을 통째로 빌렸다.

트럼프는 쇠고기와 닭고기 꼬치구이를 즐겼고 만찬은 예정 시간을 넘겨 1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스모 우승 트로피 건네는 트럼프
스모 우승 트로피 건네는 트럼프

(도쿄 교도=연합뉴스) 2019년 5월 26일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이 일본 도쿄(東京) 소재 국기관에서 스모(相撲) 우승자인 아사노야마(朝乃山)에게 트로피를 건네고 있다.

아베와 트럼프가 둘 다 골프광으로 유명한 가운데 골프 비용으로 136만엔(약 1천400만원)이 나갔다. 이 가운데 골프장 이용료는 99만엔이었다.

나머지 지출 항목을 보면 정상회담·기자회견 등을 위한 시설 운영 및 준비 비용 1천240만엔, 숙박 732만엔, 차량 렌트비 576만엔, 국기 등 준비 378만엔, 사진 촬영 등 246만엔, 통·번역 61만엔이었다.

일본 정부는 일련의 경비에 대해 "의례를 다하고 공식적으로 대접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공금으로 지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답변서에 밝혔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NjhmL6p8r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