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중기 주연 영화 '보고타' 국내서 촬영 재개

송고시간2021-06-23 08:53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해외 촬영 도중 제작을 중단했던 영화 '보고타'가 국내에서 촬영을 재개했다고 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이 23일 전했다.

제작사 측은 기존 촬영 분량을 토대로 전체 프로덕션을 재정비해 앞으로 3개월 동안 한국에서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중기가 19살에 무일푼으로 보고타에 도착한 국희를 맡아 밑바닥 인생에서 보고타의 상권을 쥐락펴락하는 정상에 서기까지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선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해외 촬영 도중 제작을 중단했던 영화 '보고타'가 국내에서 촬영을 재개했다고 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이 23일 전했다.

영화 '보고타'
영화 '보고타'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희망 없는 인생들이 마지막으로 선택한 땅 보고타에서 살아남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는 사람들의 범죄를 다룬 영화는 지난해 1월 보고타에서 촬영을 시작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두 달 만인 같은 해 3월 촬영을 중단한 바 있다.

제작사 측은 기존 촬영 분량을 토대로 전체 프로덕션을 재정비해 앞으로 3개월 동안 한국에서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중기가 19살에 무일푼으로 보고타에 도착한 국희를 맡아 밑바닥 인생에서 보고타의 상권을 쥐락펴락하는 정상에 서기까지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선보인다.

이희준은 대기업 상사 주재원으로 콜롬비아에 온 수영을, 권해효가 한국 상인회 우두머리 박 병장을 맡아 보고타 상권의 패권을 둘러싸고 대립과 우정, 견제를 오가는 드라마를 펼친다.

데뷔작 '소수의견'으로 신인감독상과 각본상 등을 받은 김성제 감독의 신작이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