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화하는 델타 변이…"전파력 더 강한 '델타 플러스' 보고"(종합)

송고시간2021-06-23 15:32

beta

인도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전 세계로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이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평가받는 '델타 플러스 변이'까지 발생했다.

인도 보건당국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플러스 변이(AY.1 또는 B.1.617.2.1)가 보고됐다고 22일(현지시간) 공식 확인했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라제시 부샨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차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도, 미국, 영국, 러시아, 포르투갈, 스위스, 일본, 네팔, 중국 등에서 델타 플러스 변이가 발견됐다"며 "인도에서는 마하라슈트라주 등 3개 주에서 22건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도 정부 "인도·미국·영국 등서 발견"… '관심 변이'로 지정

인도 뉴델리의 한 병원에서 치료 받는 코로나19 환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 뉴델리의 한 병원에서 치료 받는 코로나19 환자들.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서울=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강훈상 기자 = 인도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전 세계로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이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평가받는 '델타 플러스 변이'까지 발생했다.

인도 보건당국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플러스 변이(AY.1 또는 B.1.617.2.1)가 보고됐다고 22일(현지시간) 공식 확인했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라제시 부샨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차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도, 미국, 영국, 러시아, 포르투갈, 스위스, 일본, 네팔, 중국 등에서 델타 플러스 변이가 발견됐다"며 "인도에서는 마하라슈트라주 등 3개 주에서 22건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진화하는 델타 변이…"전파력 더 강한 '델타 플러스' 보고"(종합) - 2

부샨 차관은 "델타 플러스 변이는 기존 델타 변이(B.1.617.2)보다 전파력이 강하기 때문에 각 주에선 코로나19 감염 검사와 백신 접종수를 늘려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델타 플러스 변이를 '관심 변이'(a variant of interest)로 규정했다"며 델타 변이처럼 '우려 변이'(a variant of concern)로 지정할 상황은 아직 아니라고 덧붙였다.

앞서 마리아 밴 커코브 세계보건기구(WHO) 기술팀장도 최근 델타 플러스 변이가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어 상황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델타 플러스 변이는 지난 3월 유럽에서 처음 발견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인디아투데이는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델타 플러스 변이는 기존 델타 변이의 특성에 'K417N 돌연변이'까지 갖고 있다.

델타 변이는 알파 변이(영국발)보다 전염성이 60% 더 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K417N은 베타 변이(남아공발)와 감마 변이(브라질발)에서 발견된 돌연변이다.

이로 인해 델타 플러스 변이는 기존 변이보다 큰 전염력과 백신 무력화 능력을 갖춘 것으로 우려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인도 콜카타 시내의 백신 이동 접종소
인도 콜카타 시내의 백신 이동 접종소

[EPA=연합뉴스자료사진]

코로나19로 큰 인명피해를 본 인도 정부는 백신 접종을 가속하고 있다.

모든 성인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기 시작하면서 21일 인도에서는 하루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860만명이 백신을 맞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백신 재고량이 충분치 않아 이런 접종 속도를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스러워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인도는 세계 최대의 백신 생산국이지만 현재 성인(약 9억5천만명)의 5.5%만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1회 맞았다.

수도 뉴델리는 현재 속도라면 모든 성인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치기까지 1년이 더 걸린다는 전망이 나온다.

cool@yna.co.kr

hsk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9xbsy8JTt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