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너지 연구기관들, 올해 유가 전망 상향…"배럴당 64∼69달러"

송고시간2021-06-23 11:00

beta

에너지 관련 연구기관들이 올해 연평균 국제유가가 배럴당 64∼69달러에서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 국제금융센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S&P 플래츠 등은 2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재로 열린 '국제유가전문가협의회'에서 이같이 관측했다.

하반기에는 OPEC+의 증산 여부, 이란 핵 협상,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시행 등에 따라 변동을 보이겠지만 현재 수준에선 올해 연평균 국제유가가 64∼69달러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석유시장 불확실성 커…면밀히 모니터링"

원유 수요증가 전망에 국제유가 2년만에 최고치
원유 수요증가 전망에 국제유가 2년만에 최고치

사진은 지난 3일 오후 서울의 한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에너지 관련 연구기관들이 올해 연평균 국제유가가 배럴당 64∼69달러에서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 말 대다수 기관이 예측했던 배럴당 40∼56달러에서 대폭 상향 조정된 수치다.

에너지경제연구원, 국제금융센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S&P 플래츠 등은 2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재로 열린 '국제유가전문가협의회'에서 이같이 관측했다.

이날 회의는 최근 국제유가가 배럴당 73달러까지 오르며 2년 만에 최고점을 기록하고, 지난해 전망치와 달리 가파르게 상승하자 시장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참석 기관들은 상반기에 국제유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들로 이뤄진 OPEC 플러스(+)의 감산안 조정에 따른 공급 축소와 코로나19 백신 보급 및 주요국 경기부양책, 달러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하반기에는 OPEC+의 증산 여부, 이란 핵 협상,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시행 등에 따라 변동을 보이겠지만 현재 수준에선 올해 연평균 국제유가가 64∼69달러에 머물 것으로 예측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3분기 평균 유가(두바이유)는 배럴당 68.51달러, 4분기는 69.56달러로 상승해 연평균으로는 66.29달러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올해 연평균 국제유가를 작년 말 48.43달러에서 올해 3월 59.85달러로 상향한 데 이어 이번에 더 올려잡았다.

국제금융센터 오정석 부장은 "국제유가가 여름철 배럴당 80달러를 웃돌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현재 수급 여건으로는 100달러를 넘어설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산업부 유법민 자원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석유 수요회복, OPEC+의 감산 합의 등 석유 시장의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며 "국제유가 상승 요인을 점검하고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래픽] 국제 유가 추이
[그래픽] 국제 유가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국제 유가가 2년여 만에 최고점을 찍으며 연일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보다 0.8% 오른 배럴당 71.64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