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한국과 대북정책 조율 계속"…'워킹그룹 종료' 표현은 안해

송고시간2021-06-23 07:56

'한미, 워킹그룹 종료 방향 검토 합의' 외교부 발표와 온도차

국무부, 한미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계속할 것…끝내는 것 아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2일(현지시간) 한미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는 데 합의했다는 외교부의 발표에 대해 한미 간 조율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종료'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워킹그룹 종료와 관련한 외교부의 발표를 확인해줄 수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한국을 포함해 동맹과의 협의 및 조율은 우리 대북정책의 시행에 있어 핵심적 부분"이라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이런 관여를 계속할 것이다. 절대 끝내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정부 각급에서 다양한 외교적 메커니즘을 통해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최종목표를 향해 협력하면서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끊임없이 모색할 것"이라면서 "어떤 외교적 메커니즘을 어떻게 이름 붙이든 우리는 한국과의 끊임없고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미국도 워킹그룹의 '종료'(termination)라는 표현을 쓰는지, 아니면 '재조정'(readjustment)을 원하는 것인지에 대한 서면질의에 "어떤 외교적 메커니즘을 어떻게 이름 붙이든 우리는 대북정책 시행에 있어 한국과의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외교적 협의의 구체적 사항을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국무부의 이러한 공식 반응은 외교부의 발표와 온도 차가 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날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서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앞으로 한미는 북핵 수석대표 간 협의 이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대북정책 시행과 관련해 협의를 강화한다는 부분에 있어서는 양국의 입장이 일치하지만 워킹그룹이라는 협의체의 존속 여부와 관련해 외교부는 '종료'라는 분명한 표현을 쓴 데 비해 국무부는 모호하게 여지를 남겨둔 셈이다.

워킹그룹이 지닌 민감한 속성 탓에 한미 양측의 방점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워킹그룹은 비핵화와 남북협력, 대북제재를 조율하는 협의체로 2018년 11월 출범했는데 여권 일각에서는 남북협력 사업의 제재면제 논의 과정에 지나치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는 의구심이 이어져 왔다.

남북협력을 통해 북미관계 및 비핵화의 선순환을 끌어낸다는 문재인 정부의 구상에 장애물로 작용한다는 비판이었다. 북한 역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직접 나서 워킹그룹을 비판하는 등 거부감을 보여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과의 실용적 외교를 강조하고 있지만 대북제재는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불러오기 위해 '당근'을 제시하는 것에도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남북협력에 대한 지지를 밝히기는 했지만 워킹그룹을 없애는 쪽보다는 기본적 기능을 살려두고 한미 간 충분한 조율을 도모해 나간다는 게 미국의 구상일 가능성이 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