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서 이틀째 실종된 11살 남자 초등생 친척집서 찾아(종합2보)

송고시간2021-06-22 21:26

beta

인천 자택을 나간 뒤 이틀째 실종됐던 11살 남자 초등학생이 발견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20일 오전 11시께 인천시 연수구 자택을 나간 뒤 실종된 초등생 A(11)군이 현재 인천시 중구의 친척 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A군이 자택을 나간 지 30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6시 40분께 A군 가족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그의 소재를 파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동 실종(PG)
아동 실종(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자택을 나간 뒤 이틀째 실종됐던 11살 남자 초등학생이 발견됐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20일 오전 11시께 인천시 연수구 자택을 나간 뒤 실종된 초등생 A(11)군이 현재 인천시 중구의 친척 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A군이 자택을 나간 지 30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6시 40분께 A군 가족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그의 소재를 파악했다.

A군 가족은 친척으로부터 "A군이 집에 왔다"는 연락을 받고 경찰에 바로 알린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A군 가족은 이날 오전 1시께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어제 오전 11시께 집을 나간 뒤 귀가하지 않았다"며 "문제지를 풀지 않은 것 때문에 혼날까 봐 아이가 나간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연수구 지역 버스정류장에서 A군의 마지막 행적을 파악한 뒤 이날 오후 공개 수사로 전환했다.

이후 A군이 실제로 버스에 탑승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버스 운수 회사와 일대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조사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 연락을 받고 아이의 소재를 확인했다"며 "A군은 곧 집에 무사히 귀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