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하수관로 결함 탐지에 첫 AI 기술 활용

송고시간2021-06-23 06:00

beta

서울시는 하수관로 천공·붕괴 등 결함 탐지 업무에 처음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디지털재단이 '컴퓨터 비전기술'을 활용해 하수관로 CCTV 영상 내 결함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인공지능 기반 하수관로 결함탐지 시스템'을 개발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시가 보유한 항공영상을 기반으로 14만6천 동(면적 160㎢), 총 5만 장 분량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고 도시 건물의 변화를 자동 탐지하는 AI 모델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컴퓨터비전 기술 기반 인공지능이 하수관로 검사
컴퓨터비전 기술 기반 인공지능이 하수관로 검사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하수관로 천공·붕괴 등 결함 탐지 업무에 처음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디지털재단이 '컴퓨터 비전기술'을 활용해 하수관로 CCTV 영상 내 결함을 자동으로 식별하는 '인공지능 기반 하수관로 결함탐지 시스템'을 개발한 데 따른 것이다.

그동안 하수관로 결함은 서울 전역 총연장 9천km에 달하는 원형 하수관로 CCTV 영상자료를 검사관이 일일이 맨눈으로 판독하는 방식으로 찾아내야 했으나, 앞으로는 인공지능이 CCTV 영상자료를 판독해 하수관로의 결함 유형과 위치를 자동으로 식별하고 컴퓨터에 표출시킨다.

이를 위해 재단은 지난해 총 10종의 하수관로 결함 유형을 도출하고, CCTV 영상 데이터(5천 개)를 인공지능에 학습시켰다.

서울시는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결함 탐지 정확성을 높이고 판독 시간은 단축하게 돼 보수 등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실행해 관련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4월 말 서울시 2개 자치구(광진구·동대문구)에 시범 적용했으며, 추가 연구 결과를 반영해 내년에 서울 전 자치구로 확산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디지털재단은 인공지능으로 건물이 새롭게 생기거나 없어지는 모습, 증·개축으로 건물이 변화된 모습을 탐지하는 '항공영상 도시건물 변화탐지 데이터' 사업도 이달부터 새로 추진한다.

서울시가 보유한 항공영상을 기반으로 14만6천 동(면적 160㎢), 총 5만 장 분량의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고 도시 건물의 변화를 자동 탐지하는 AI 모델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원목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업무를 자동화함으로써 행정의 과학화와 시민 생활의 질적인 개선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