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태즈메이니아 악마?…멸종 막으려다 펭귄 3천쌍 잡아먹혀

송고시간2021-06-22 17:53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H9KIl4Bmw

(서울=연합뉴스) 멸종위기에 몰린 동물을 보존하려고 서식지를 옮겼다가 다른 동물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BBC,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2012∼2013년 포유류인 태즈메이니아데블 28마리를 태즈메이니아섬에서 동쪽 마리아 섬으로 옮겼는데요.

이는 태즈메이니아데블이 안면암 때문에 멸종위기에 몰리자 일종의 보험용으로 취한 조치였습니다.

태즈메이니아데블은 성체의 경우 수컷이 12㎏, 암컷이 8㎏에 달하는 주머니고양이과 포유류로 육식성 유대류 가운데 가장 몸집이 크며 먹이를 가리지 않는데요.

이후 태즈메이니아데블은 멸종될 고비를 넘겼으나 115.5㎢ 크기의 마리아섬에는 대가가 뒤따랐습니다.

마리아 섬에 살고 있던 조류가 100여마리까지 늘어난 태즈메이니아데블 때문에 번식지를 잃고 만 것인데요.

또 2012년 암수 3천쌍에 이르던 작은 펭귄 집단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김도희>

<영상: 로이터>

[영상] 태즈메이니아 악마?…멸종 막으려다 펭귄 3천쌍 잡아먹혀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