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최선"

송고시간2021-06-22 17:10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2021.6.22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풀어가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방식이 적절하다"는 언급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 진전이 선순환할 수 있도록 한미가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를 일정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가능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김 대표는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또 남북 간 의미있는 대화·관여·협력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박 대변인이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달 한미정상회담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한 최고의 회담이었다"며 "G7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돋보였고, 미국이 돌아온 것을 나를 포함한 세계 지도자들이 호평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런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 한미정상회담 성공에 축하의 뜻을 표한 뒤 "G7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이 문 대통령을 가리키는 사진은 한국의 높아진 위상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김 대표는 문 대통령을 접견한 후에는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별도 면담을 진행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