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태형 감독, 박건우 2군행에 "팀 분위기 해치면 결단 필요"

송고시간2021-06-22 16:32

beta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은 외야수 박건우의 2군행에 대해 '결단'이라는 표현을 썼다.

김 감독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박건우의 1군 엔트리 말소와 관련해 컨디션 난조로 내려갔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저었다.

김 감독은 "여기는 팀이다. 그 선수로 인해서 팀 분위기가 잘못되거나 그럴 상황이 생길 때 감독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지금으로선 그 결단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태형 감독과 박건우
김태형 감독과 박건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은 외야수 박건우의 2군행에 대해 '결단'이라는 표현을 썼다.

김 감독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박건우의 1군 엔트리 말소와 관련해 컨디션 난조로 내려갔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저었다.

박건우는 휴식일이던 전날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김 감독은 "컨디션보다는 피곤해하고, 쉬고 싶어해서 2군에 가서 푹 쉬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건우는 올 시즌 54경기에서 타율 0.333, 2홈런, 3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35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2020 도쿄올림픽 야구 국가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발탁되는 영광을 누렸다.

태극마크를 달 경우 올 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수 있는 박건우가 돌연 2군행을 통보받아 의문을 자아냈다.

김 감독은 박건우의 '태도'에 문제가 있었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자세한 설명 대신 팀을 위한 결정이라고 답했다.

김 감독은 "여기는 팀이다. 그 선수로 인해서 팀 분위기가 잘못되거나 그럴 상황이 생길 때 감독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지금으로선 그 결단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뺐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박건우의 복귀 시점과 관련해서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