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최연소 임원' 출신 인도 과학자 삼성전자 떠나

송고시간2021-06-22 16:35

beta

삼성전자[005930]에서 '최연소 임원' 기록을 세운 인도 출신 과학자 프라나브 미스트리(40)가 최근 회사를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 사내 벤처 스타랩스(STAR Labs)장을 맡았던 미스트리 전무는 최근 회사를 그만뒀다.

미스트리는 이달 19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삼성에서 9년간의 여정을 끝으로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로 했다"며 "내게 많은 것을 가르쳐준 삼성 동료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공인간 '네온' 설명하는 프리나브 미스트리
인공인간 '네온' 설명하는 프리나브 미스트리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프리나브 미스트리 당시 삼성리서치아메리카 전무가 네온 프로젝트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전자[005930]에서 '최연소 임원' 기록을 세운 인도 출신 과학자 프라나브 미스트리(40)가 최근 회사를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 사내 벤처 스타랩스(STAR Labs)장을 맡았던 미스트리 전무는 최근 회사를 그만뒀다. "개인적인 사유로 사임한다"고 회사에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미스트리는 이달 19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삼성에서 9년간의 여정을 끝으로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로 했다"며 "내게 많은 것을 가르쳐준 삼성 동료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미디어랩 출신인 미스트리는 2012년 삼성전자에 입사할 당시부터 '천재 과학자'로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지에서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젊은 과학자 35명'에 포함되기도 했다.

그는 2014년 33세의 나이에 삼성전자 최연소 상무로 승진했고, 지난해에는 39세에 전무로 승진해 최연소 전무 기록을 다시 한번 세우기도 했다.

미스트리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글로벌 싱크탱크팀장, 리서치아메리카 싱크탱크팀장 등을 역임했고, 최근까지 삼성의 미래기술 사업화를 담당하는 사내 벤처 스타랩스장으로서 인공인간 '네온'(NEON) 프로젝트를 담당했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