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50 탄소중립 실현'…경남도, 민관협력 추진위원회 출범

송고시간2021-06-22 16:29

beta

경남도가 22일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출범하고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본격 동참했다.

도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경수 지사를 비롯해 도내 기관단체장, 시장·군수, 기후·에너지·시민사회·청년 등을 대표하는 민간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위 출범식을 열었다.

추진위는 '2050 탄소중립' 달성과 '탈탄소 사회 전환' 촉진을 위한 민관협력기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경수 지사 "탄소 중립, 책임감과 의무감으로 속도 올려 실천"

'2050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 출범식
'2050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 출범식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22일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를 출범하고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본격 동참했다.

도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경수 지사를 비롯해 도내 기관단체장, 시장·군수, 기후·에너지·시민사회·청년 등을 대표하는 민간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위 출범식을 열었다.

기후도민위원으로 위촉된 140명의 도민도 온라인으로 출범식을 함께했다.

김 지사는 기념사에서 "경남은 대한민국의 축소판인 산업구조로 되어 있다"면서 "경남이 지역 현장에서 성공하면 대한민국의 탄소 중립은 성공할 수 있다는 책임감과 의무감을 갖고 한층 더 속도를 올려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2050 탄소중립' 달성과 '탈탄소 사회 전환' 촉진을 위한 민관협력기구다.

도지사가 위원장을 맡고 행정, 산업, 시민사회, 학계 등 사회 전 분야의 전문가 40여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탄소중립 경제·사회로 이행하기 위한 경남도의 정책 기본방향을 설정하고, 탄소중립 핵심정책과 추진전략을 심의·결정한다.

이를 위해 기획총괄, 에너지·산업전환, 수송교통, 도시건물, 순환경제, 산림녹지환경, 농축산어업 7개 분과위원회가 구성된다.

각 분과위원장과 행정부지사, 관련 실·국장으로 이뤄진 집행위원회가 함께 설치된다.

분과위원회는 부문별 탄소중립 전략과 실행계획안을 수립하고 각종 정책 홍보와 의견 수렴,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과제와 정책을 제안한다.

추진위와 함께 도의회는 시·군 협력체계 구축과 공동 대응, 정책 제안, 조례 제·개정 등을 수행할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가 구성돼 함께 활동한다.

도민들이 토론 등을 통해 정책 수립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경남 기후도민회의'도 추진위 활동을 지원한다.

기후도민회의는 참여 희망자를 대상으로 거주지역과 나이를 안배한 뒤 추첨으로 140명을 선정해 도민위원으로 위촉된 바 있다.

도는 추진위 출범을 시작으로 '경남형 2050 탄소중립 단계별 이행방안'을 수립해 탄소중립 경남으로 대전환을 실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서는 행사 관련 물품으로 재활용(recycle) 또는 새활용(upcycle) 제품을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또 추진위 위원들에게는 소나무 등 국내 주요 수종보다 탄소흡수량이 1.2∼1.7배 많은 백합나무 묘목을 나눠줘 행사 의미를 되새겼다.

백합나무 묘목 든 '2050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
백합나무 묘목 든 '2050 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