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가리, 유로2020서 '성소수자 연대 이벤트' 뮌헨에 반발

송고시간2021-06-22 16:18

beta

헝가리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독일전을 앞두고 성 소수자에 대한 연대를 위해 경기장에 무지갯빛 조명을 비추려는 뮌헨시의 계획에 반발하고 나섰다.

22일(현지시간) EFE 통신에 따르면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은 전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각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를 스포츠에 혼합하려는 의도가 분명히 감지된다"고 지적했다.

뮌헨 시의회는 이번 계획이 점점 소외되고 있는 헝가리의 성 소수자에 대한 연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장에 무지갯빛 조명 추진에 반대…"매우 해롭고 위험" 비판

무지갯빛 조명이 밝혀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 축구장
무지갯빛 조명이 밝혀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 축구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헝가리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독일전을 앞두고 성 소수자에 대한 연대를 위해 경기장에 무지갯빛 조명을 비추려는 뮌헨시의 계획에 반발하고 나섰다.

22일(현지시간) EFE 통신에 따르면 시야르토 페테르 헝가리 외무장관은 전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각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를 스포츠에 혼합하려는 의도가 분명히 감지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뮌헨시의 계획이 "매우 해롭고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헝가리-독일전이 열리는 뮌헨의 시의회는 경기 당일인 23일 알리안츠 아레나 축구장의 외벽을 무지개 조명으로 비추겠다며 유로2020을 주최하는 유럽축구연맹(UEFA)에 승인을 요청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뮌헨 시의회는 이번 계획이 점점 소외되고 있는 헝가리의 성 소수자에 대한 연대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양한 빛깔을 지닌 무지개는 성 소수자 등 여러 정체성을 지닌 사람들을 받아들인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헝가리에서는 지난 15일 학교 성교육이나 18세 이하 미성년자 대상의 영화와 광고 등에서 동성애 묘사를 금지한 법률이 집권당의 주도로 의회를 통과했다.

인권 단체들은 이 법이 소아성애 퇴치를 목표로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성 소수자의 권리를 제한하고 있다며 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하고 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