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명시 '필수노동자 위원회' 출범…맞춤형 지원 추진

송고시간2021-06-22 15:44

beta

경기 광명시는 22일 시청에서 운수종사자, 환경미화원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필수노동자 맞춤형 지원책 마련을 위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부시장과 전문가, 필수노동자 등 10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앞으로 ▲재난 상황에 따른 필수업종 지정에 관한 사항 ▲필수노동자 관련 사업 추진에 관한 사항 ▲그 밖에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에 필요한 사항 등을 심의한다.

감염병 취약 분야 종사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물품 지원, 심리상담, 지원금 지급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명=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 광명시는 22일 시청에서 운수종사자, 환경미화원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필수노동자 맞춤형 지원책 마련을 위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광명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위원회' 출범
광명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 위원회' 출범

[광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시장과 전문가, 필수노동자 등 10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앞으로 ▲재난 상황에 따른 필수업종 지정에 관한 사항 ▲필수노동자 관련 사업 추진에 관한 사항 ▲그 밖에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에 필요한 사항 등을 심의한다.

특히 감염병 취약 분야 종사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방역물품 지원, 심리상담, 지원금 지급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 제정한 '광명시 필수노동자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필수노동자들을 대상으로 독감 무료 예방접종, 방역물품 지원, 운수업 종사자 처우 개선비 등을 지원했다.

또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등에 필수노동자들을 코로나19 예방백신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해 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시는 지난 4월 말 기준 관내에 보건·의료 분야, 돌봄서비스 분야, 운송 서비스 분야, 환경미화 분야 등에 1만4천400여명의 필수노동자가 근무 중인 것으로 추산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는 시민이 안정된 일상생활을 위해 필수노동자들의 권익 보호와 노동환경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