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태탕 2탄"…이준석·오세훈 회동서도 '尹 X파일' 화두

송고시간2021-06-22 12:46

beta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와 같은 당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한자리에 모인 자리에서도 '윤석열 X파일'이 화제가 됐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2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현안 간담회에서 "이렇게 앉아있으니 감회가 새롭다"며 "갑자기 생태탕이 생각난다"고 운을 뗐다.

참석자들은 '생태탕'이라는 말에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미경 "저급한 공작정치"…조수진 "원팀으로 극복해야"

국민의힘-서울시 현안간담회
국민의힘-서울시 현안간담회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당지도부와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현안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1.6.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와 같은 당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한자리에 모인 자리에서도 '윤석열 X파일'이 화제가 됐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2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현안 간담회에서 "이렇게 앉아있으니 감회가 새롭다"며 "갑자기 생태탕이 생각난다"고 운을 뗐다.

참석자들은 '생태탕'이라는 말에 일제히 웃음을 터뜨렸다.

'생태탕 의혹'은 오 시장이 과거 내곡동 처가 땅 토지 측량 현장에 있었다는 인근 생태탕 식당 주인의 증언에서 비롯됐다.

민주당이 의혹을 전면에 제기하면서 재보선 정국을 달궜다.

이 대표는 당시 캠프의 뉴미디어본부장, 조 최고위원은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을 각각 맡아 최전방에서 네거티브 방패 역할을 했다.

조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한 것이라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염두에 둔 듯 "민주당의 공작 정치를 극복했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에 왔다고 생각한다"며 "'원팀'이 되면 극복하지 못할 게 없다"고 강조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지난번 생태탕 시리즈가 앞으로 2탄, 3탄, 4탄 계속 나올 것이라고 본다"며 "이런 공작 정치, 저급한 정치는 제발 이번 대선에서 사라지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간담회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X파일은) 진실이 아닌 내용이나 큰 의미가 없는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서울시를 시작으로 영남과 제주지역의 당 소속 지자체장들을 차례로 만나 협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당 지도부가 지자체장들을 찾아가는 것은 이례적이다.

오 시장은 "파격적으로 서울시를 방문해주신 지도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G6HJ4aM0dQ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