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여정, 美대화요구 일축…'흥미로운 신호'에 "꿈보다 해몽"(종합2보)

송고시간2021-06-22 16:40

beta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김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를 언급한 것과 관련,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악관 안보보좌관 발언에 담화…"잘못 가진 기대는 더 큰 실망 빠뜨릴 것"

성 김 '조건없는 대화' 촉구 불응 시사…통일부 "한국 정부가 논평할 사안 아니다"

북한 김여정 당 부부장

북한 김여정 당 부부장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정빛나 배영경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어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아냥댔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미 비난없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발언하면서 고조된 북미대화 재개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은 셈이다.

특히 방한 중인 성 김 미 대북특별대표가 전날 김 위원장의 발언에 주목한다며 "조건 없이 만나자"고 촉구한 데 대해서도 사실상 부정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7일 전원회의 발언을 통해 "조선(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며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국가의 전략적 지위와 능동적 역할을 더욱 높이고 유리한 외부적 환경을 주동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담화는 북한 주민들이 볼 수 없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서만 보도됐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김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를 언급한 것과 관련,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는 미국 고위인사 발언에 대한 입장"이라며 "우리 정부가 논평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래픽]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발언 관련 김여정 담화
[그래픽]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발언 관련 김여정 담화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amfbYiM9K8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