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명된 윤미향 "겸허히 받아들여…의혹 성실히 소명"

송고시간2021-06-22 12:07

양이원영 "억울해도 희생하라? 전근대적인 태도"

윤미향 의원(왼쪽)과 양이원영 의원(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미향 의원(왼쪽)과 양이원영 의원(오른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 의혹이 제기돼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 조처된 윤미향 의원은 22일 "선배 동료 의원님들의 고심에 찬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자신에 대한 출당이 의결된 직후 입장문을 내고 "무소속 국회의원으로 의정활동을 열심히 하고 국민의 삶을 보듬는 입법 활동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1년 전 제기된 저와 제 가족이 거주하는 주택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을 내린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시작된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의원과 같이 출당된 양이원영 의원 역시 출당 의결 직후 SNS를 통해 "제 가족 부동산 논란으로 인해 당에 누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도 "이미 여러 차례 말씀드렸지만 제게는 토지가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당의 이번 조치를 두고 '선당후사'를 이야기한다. 당을 위해 개인이 억울해도 희생하라는 이야기"라며 "저는 여기에서 개인의 자유와 존엄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전근대적인 태도를 발견한다"고 비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VYJ-Dk-vn4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