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벌집 쑤신 '尹 X파일'…"네가 까라" 핑퐁식 폭탄 돌리기

송고시간2021-06-22 12:39

beta

야권 내부 폭로로 불거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일파만파다.

각종 방송에 보수진영 패널로 출연하는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SNS를 통해 X파일을 직접 본 사실을 알리고 "방어가 어렵겠다"는 평을 내놓은뒤 '내부 총질'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그는 22일 잇단 라디오 인터뷰에서 "4월자는 '기관'에서, 6월자는 '여권'에서 각각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X파일이 사실상 여권발 정치공작의 결과물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힘 내부공방으로 전선 확대…"수류탄" vs "예방주사"

윤석열 X파일 (PG)
윤석열 X파일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경준 이은정 기자 = 야권 내부 폭로로 불거진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일파만파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처음 파일의 존재를 거론할 때만 해도 윤 전 총장이 정치행보를 본격화하고 나선 데 대한 일종의 견제성 메시지나 여의도식 통과의례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각종 방송에 보수진영 패널로 출연하는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SNS를 통해 X파일을 직접 본 사실을 알리고 "방어가 어렵겠다"는 평을 내놓은뒤 '내부 총질'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SNS와 각종 언론 인터뷰 등에서 밝힌 내용을 종합하면, 장 소장이 육안으로 확인한 문건은 작성 시기와 주체가 다른 두 건이다.

장 소장은 윤 전 총장 본인과 처가를 둘러싼 의혹이 어림잡아 20건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22일 잇단 라디오 인터뷰에서 "4월자는 '기관'에서, 6월자는 '여권'에서 각각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X파일이 사실상 여권발 정치공작의 결과물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부 최고위원들과 장 소장 사이에서 문건 공개를 두고 신경전이 벌어지면서 갈등의 불씨는 오히려 야권으로 옮겨붙는 분위기다.

장 소장은 전날 자신을 향해 '아군이라면 문건을 넘기라'고 요구한 정미경 최고위원에게 "드릴 테니 자신 있으면 공개하시라"고 맞받아쳤다. 김재원 최고위원과는 '진실 공방'을 벌였다.

장 소장은 본인이 문건 공유를 제안했지만 김 최고위원이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 최고위원은 본인이 문건 공유를 요청했지만 단칼에 거절당했다고 맞서고 있다.

장 소장은 김 최고위원을 향해 "참 황당하다"고 몰아붙였고, 이에 김 최고위원은 자신의 SNS에 당시 통화 녹취록까지 공개했다.

김 최고위원은 "좀 멋쩍어서 '그럼 주지 말아라. 혹시 누설되면 내가 뿌렸다고 할 거 아니냐'라고 답변한 것이 전부"라고 덧붙였다.

X파일을 둘러싼 국민의힘 지도부 내 기류도 복잡하게 전개되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X파일에 대해 "제가 판단할 바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 "최근 상황에 피로감이 쌓이는 게 현실"이라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당 차원에서 문건을 받아 공개하는 문제에 대해 "(장 소장이) 자료를 주면 검토하면 되는 것이다. 받을 의향이 있다 없다(를 따지는 것은) 넌센스"라고 했다.

지도부 내부에선 장 소장이 논란을 촉발해놓고 당으로 검증의 책임을 떠넘기는 듯한 태도에 불쾌감을 느끼고 있다고 한 최고위 참석자는 전했다.

X파일 논란이 향후 여권과의 네거티브 국면에서 '예방주사'가 될 것이라는 기대 섞인 관측도 제기된다.

한 야권 중진은 통화에서 "일부에서는 윤 전 총장이 좋은 예방주사를 맞았다는 이야기도 한다"며 "앞으로도 무엇이든 공작으로 몰고 가면 되는 것 아니겠냐"고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G6HJ4aM0dQ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