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쿠팡화재 발화시점 파악 집중…대피지연 의혹 조사

송고시간2021-06-22 11:39

beta

쿠팡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 진화 작업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화재가 처음 발생한 시점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화재 발생 시점을 확인한 뒤 쿠팡 측의 대피 지연 의혹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 쿠팡 근무자는 "오전 5시 10분 때쯤부터 화재 경보가 울렸지만, 평소 잦은 경보 오작동 때문에 계속 일했고 5시 26분께 1층 입구로 향하는 길에 연기를 보고 보안 요원에 불이 났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지만 묵살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판에 올리는 등 쿠팡 측의 대피 지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피 지연·스프링클러 작동 여부 등 감식 이후 조사 예정

(이천=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쿠팡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 화재 진화 작업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화재가 처음 발생한 시점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건물 구조 안전진단 하는 관계자들
건물 구조 안전진단 하는 관계자들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1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전문가들이 소방관과 함께 건물 구조 안전진단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6.21 xanadu@yna.co.kr

22일 이천경찰서 형사과와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 등 25명으로 구성된 수사 전담팀은 화재 직후 확보한 물류센터 지하 2층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하고 있다.

이 CCTV에는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선반 위쪽 전선에서 불꽃이 이는 장면이 담겼다. 지하 2층에는 에어컨이 설치돼 있지 않아 진열대 선반 위쪽으로 선풍기를 꽂기 위한 전선이 여러 개 지나는데 이중 한곳에서 불꽃이 발생했다.

이후 창고 밖으로 새어 나오는 연기를 본 근무자가 처음 신고를 한 시간이 17일 오전 5시 36분으로 경찰은 CCTV에 불꽃이 이는 장면이 찍힌 정확한 시간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화재 발생 시점을 확인한 뒤 쿠팡 측의 대피 지연 의혹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 쿠팡 근무자는 "오전 5시 10분 때쯤부터 화재 경보가 울렸지만, 평소 잦은 경보 오작동 때문에 계속 일했고 5시 26분께 1층 입구로 향하는 길에 연기를 보고 보안 요원에 불이 났다고 여러 차례 얘기했지만 묵살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판에 올리는 등 쿠팡 측의 대피 지연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전선의 불꽃이 이번 화재로 이어진 게 맞는지를 비롯한 자세한 화재 경위와 스프링클러 등 소방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는 현장 감식 이후 이뤄질 전망이다. 그러나 불이 아직 완전히 꺼지지 않은 상황이어서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 물류센터는 지난 2월 소방당국의 소방시설 점검에서 277건의 결함을 지적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실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방시설 등 종합정밀점검 실시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점검에서 지적된 결함은 고정 지지대 탈락 등 스프링클러 관련이 60건으로 가장 많았고 방화셔터 불량도 26건 지적됐다.

앞서 소방당국은 "해당 물류센터는 올해 2월 22일 마지막으로 소방시설 점검을 받았으며 당시 소화기 미부착 등 100여 건의 위반사항이 발견됐으나 현장 점검 이후 모두 시정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_YQAr_mrpY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