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경선연기 내게 유리…당 신뢰는 그 이상 떨어져"

송고시간2021-06-22 09:19

beta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경선 연기론에 대해 "개인적 유불리를 따지면 그냥 경선을 미루는 게 훨씬 나을 수도 있지만, 당에 대한 신뢰는 그 이상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한겨레 인터뷰에서 "(후보 선출을) 9월에 하는 거랑 11월에 하는 거랑 국민 생각이 바뀔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내가 경선 연기를 수용하면 포용력 있다, 대범하다, 그런 이야기를 들을 것이다. 실제로 그게 더 유리하다. 하지만 당은 어떻게 되겠느냐. 원칙과 규칙을 지켜야 국민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경선 연기론에 대해 "개인적 유불리를 따지면 그냥 경선을 미루는 게 훨씬 나을 수도 있지만, 당에 대한 신뢰는 그 이상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한겨레 인터뷰에서 "(후보 선출을) 9월에 하는 거랑 11월에 하는 거랑 국민 생각이 바뀔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선을 미뤄도 현재의 판도가 바뀌지 않고 당내 지지율 1위 주자인 자신의 입지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란 의미다.

'대선 180일 전 후보 선출'이라는 경선 일정을 지키자고 주장하는 것이 개인적 유불리 때문이 아니라 '원칙'의 문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이 지사는 "내가 경선 연기를 수용하면 포용력 있다, 대범하다, 그런 이야기를 들을 것이다. 실제로 그게 더 유리하다. 하지만 당은 어떻게 되겠느냐. 원칙과 규칙을 지켜야 국민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할 일이 2개"라며 민주당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비례 위성정당을 만든 것과 지난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해 당헌·당규를 개정한 것을 언급했다.

이어 "이렇게 두 가지 일이 벌어졌는데 다시 세 번째로 원칙과 약속을 어기는 일을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주자들을 겨냥해선 "정치가 국가의 운명과 개인의 삶을 통째로 놓고 약속해놓고 어겨도 제재가 없다. 어기는 게 일상이 됐다. 그 결과가 정치 불신"이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