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동궁, 당구 PBA 개막전 우승…0-3 열세 딛고 4-3 대역전극

송고시간2021-06-22 08:12

beta

'헐크' 강동궁(41·SK렌터카)이 대역전 드라마를 쓰고 프로 당구 PBA 정상에 올랐다.

강동궁은 지난 21일 밤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1-2022시즌 PBA 개막전 '블루원리조트 PBA 챔피언십' 결승에서 스페인 출신의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를 세트스코어 4-3(3-15 10-15 14-15 15-2 15-14 15-13 11-9)으로 눌렀다.

강동궁은 0-3으로 끌려가던 경기를 4-3으로 뒤집고 기적 같은 대역전극으로 개인 통산 두 번째 PBA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페인 사파타 눌러…개인 통산 두 번째 PBA 정상

우승 트로피 들고 기념 촬영하는 강동궁
우승 트로피 들고 기념 촬영하는 강동궁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헐크' 강동궁(41·SK렌터카)이 대역전 드라마를 쓰고 프로 당구 PBA 정상에 올랐다.

강동궁은 지난 21일 밤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2021-2022시즌 PBA 개막전 '블루원리조트 PBA 챔피언십' 결승에서 스페인 출신의 다비드 사파타(블루원리조트)를 세트스코어 4-3(3-15 10-15 14-15 15-2 15-14 15-13 11-9)으로 눌렀다.

강동궁은 0-3으로 끌려가던 경기를 4-3으로 뒤집고 기적 같은 대역전극으로 개인 통산 두 번째 PBA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반면 다잡은 경기를 놓친 사파타는 두 개 대회 연속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3세트까지 3-0으로 리드할 때까지만 해도 모두가 사파타의 우승을 점쳤지만 4세트부터 강동궁이 기적 같은 드라마를 써 내려갔다.

4세트에서 강동궁은 에버리지 3.75를 기록하며 4이닝 만에 15-2로 따낸 데 이어 5세트서는 15-14, 1점 차 승리를 거뒀다.

6세트에서는 끈질긴 공격 끝에 15-13으로 마무리하며 기어코 승부를 7세트까지 끌고 갔다.

강동궁, 우승의 순간
강동궁, 우승의 순간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마지막 7세트도 초반 분위기는 사파타의 몫이었다.

사파타는 초구부터 4이닝까지 공타 없이 5-4로 리드하며 앞서갔고, 6이닝서도 4득점을 추가하며 9-5로 리드, 우승까지 단 2점만을 남겼다.

하지만 공격 기회를 이어받은 강동궁이 절묘한 포지션 플레이를 앞세워 내리 6득점하며 11-9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우승 상금 1억원을 받은 강동궁은 "3세트에서 1점을 남기고 패배면서 승부에 대한 개념보다는 앞에서 보여주지 못한 모습들을 보여주자는 마음으로 임했다"며 "이후 팔도 가벼워지면서 4세트부터 공도 잘 맞았다"고 대역전승의 비결을 밝혔다.

이어 "몸이 아프신 어머니가 기분 좋게 웃으면서 꿈에 나타나셨다. 좋은 징조였다"며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날 것 같았지만 우승이라고는 상상은 못 했다"며 웃었다.

강동궁 우승이다!
강동궁 우승이다!

[PB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