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남아공에 코로나19 mRNA 백신의 첫 기술이전 거점 설립"

송고시간2021-06-22 02:04

코로나19 백신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TV 제공]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21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의 첫 기술 이전 거점을 설립하기 위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에 대한 접근이 가장 부족한 아프리카에 특히 좋은 소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바이오 제약사인 바이오백(Biovac), 생명공학 회사인 아프리젠 생물제제 & 백신(Afrigen Biologics & Vaccines·이하 아프리젠) 등이 참여한 '남아공 컨소시엄'과 협력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 거점에서 관련 기술이 산업 규모로 구축되고 임상 개발이 진행될 것이라며, 아프리젠이 mRNA 백신 제조와 바이오백에 대한 연수 제공을 담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숨야 스와미나탄 WHO 최고 과학자는 "9∼12개월 안에 우리는 아프리카에서 생산된 백신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좀 더 큰 mRNA 백신 회사들과 논의 중"이라면서 "그들이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유행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백신 격차와 그 격차가 어떻게 세계 보건 안보를 심각하게 약화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계획을 통해 우리는 질병과 빈약한 개발의 중심지인 아프리카의 이야기를 바꿀 것"이라며 환영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