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쿄올림픽 결국 관중 수용…스가, 총선 겨냥 승부수

송고시간2021-06-21 19:43

beta

21일 열린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5자 협의에서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가 결정된 것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스가 총리는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을 국내 대형 이벤트 인원 제한을 기준으로 결정한다는 태도를 보여왔는데,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5자 협의에선 스가 총리가 그동안 제시한 입장이 관철되는 모양새였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조직위 회장은 이날 5자 협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을 경기장 수용 인원의 50%, 최대 1만명으로 한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중 참여하는 성공적 대회 연출로 총리 연임 노려

"긴급사태 발령되면 무관중도 불사"…퇴로도 열어놔

스가 총리와 도쿄올림픽
스가 총리와 도쿄올림픽

[연합뉴스TV 제공]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21일 열린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5자 협의에서 도쿄올림픽 '유관중 개최'가 결정된 것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스가 총리는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을 국내 대형 이벤트 인원 제한을 기준으로 결정한다는 태도를 보여왔는데,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열린 5자 협의에선 스가 총리가 그동안 제시한 입장이 관철되는 모양새였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조직위 회장은 이날 5자 협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을 경기장 수용 인원의 50%, 최대 1만명으로 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긴급사태나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가 해제된 지역에서 열리는 스포츠 대회를 포함한 대형 이벤트는 정원의 50% 이내, 최대 1만명까지 관중을 수용한다는 방침을 최근 정했다.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에선 이날부터 긴급사태가 해제됐고, 다음 달 11일까지 중점조치가 적용되고 있다.

다음 달 12일부터 중점조치도 해제되면 도쿄도는 정원의 50% 이내, 최대 1만명까지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지역이 되며, 이날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은 이 기준에 따라 정해진 셈이다.

온라인 회의하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IOC위원장
온라인 회의하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IOC위원장

(도쿄 AP=연합뉴스) 하시모토 세이코(왼쪽)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 회장과 토마스 바흐(오른쪽 화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1일 도쿄에서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대회 조직위, 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참가한 온라인 5자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5자 협의는 이날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관중 상한선을 경기장 정원의 50%, 최대 1만 명으로 공식 결정했다. sungok@yna.co.kr

다만, 도쿄올림픽 개회식의 경우 일반 관중과 대회 관계자를 합해 제한 인원이 2만명 정도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개회식이 열리는 도쿄 신주쿠(新宿)구 소재 국립경기장의 정원은 6만8천명에 달한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는 당초 개회식 입장 인원을 스폰서 등 대회 관계자 1만500명, IOC와 국회의원 등 행사 관계자 7천300명, 일반 관중 9천300명 등 약 2만7천명으로 상정했지만, 이를 2만명으로 줄일 방침이라고 최근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정부 대표로 5자 협의에 참여한 마루카와 다마요(丸川珠代) 올림픽담당상은 IOC 및 스폰서 관계자에 대해 "필요불가결한 운영자는 관중 상한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견해가 있다"고 전했다.

마루카와 담당상의 발언은 IOC 및 스폰서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하는 개회식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마루카와 일본 올림픽담당상
마루카와 일본 올림픽담당상

(도쿄 교도=연합뉴스) 마루카와 다마요 일본 올림픽담당상이 지난 4월 28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 5자 회의를 마친 뒤 플레이북 2차 버전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2021.4.29 photo@yna.co.kr

스가 총리가 유관중 올림픽 개최를 고집한 것은 올해 가을 자민당 총재 선거와 중의원 해산·총선거를 염두에 뒀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도쿄올림픽을 성공적인 대회로 연출하기 위해서는 만원 관중은 아니더라도 일부이라도 관중이 있어야 한다는 판단에 감염증 전문가들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는데도 관중 수용을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7.23~9.5) 성공 개최 후 9월께 중의원 해산을 단행하고 총선거에서 승리해 연임에 성공한다는 게 스가 총리의 구상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기간(7.23~8.8) 코로나19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 관중 수용을 고집한 스가 총리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질 수 있다.

따라서 스가 총리 역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선 유관중 올림픽을 강행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스가 총리가 이날 취재진에 긴급사태가 재발령되면 국민의 안전과 안심을 최우선으로 무관중 개최도 불사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은 이런 맥락이다.

하시모토 회장도 기자회견에서 도쿄도 등에 적용되고 있는 코로나19 중점조치가 해제되는 다음 달 12일 이후 긴급사태 혹은 중점조치가 다시 발동되면 무관중 전환을 포함해 그때 조치에 맞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8mJXkQ7BU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