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9시까지 324명, 어제보다 21명↓…22일 300명대 중반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06-21 22:00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다소 잦아드는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21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24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300명대 중후반, 많으면 4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129명-경기 81명-인천 18명 등 수도권 228명, 비수도권 96명

코로나19 검사 위해 대기하는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위해 대기하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이우성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다소 잦아드는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21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2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45명보다 21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28명(70.4%), 비수도권이 96명(29.6%)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29명, 경기 81명, 대전 27명, 인천 18명, 충북 15명, 경북 11명, 강원 10명, 경남 9명, 부산·전남 각 5명, 대구·울산·충남 각 3명, 광주·전북 각 2명, 제주 1명이다.

부산의 경우 앞서 오후 6시 12명으로 잠정 집계됐으나 착오가 있어 5명으로 정정됐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300명대 중후반, 많으면 4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2명 늘었다.

지난 1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확진자 수는 일별로 373명→545명→540명→507명→482명→429명→357명이다. 1주간 하루 평균 약 462명꼴로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33명이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양상을 보면 교회, 음식점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경남 창원시 교회(3번째 사례)와 관련해 총 19명이 확진됐다.

또 경기 의정부시 음식점, 강원 춘천시 음식점과 관련해선 각각 13명,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경기 남양주시 일가족-지인, 용인시 일가족-지인 사례에서도 10명씩 감염됐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