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의총서 경선 연기 논의…계파 정면충돌 불가피

송고시간2021-06-22 05:00

beta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대선 경선 일정에 대한 막판 의견 수렴에 나선다.

현행 일정 유지를 주장하는 이재명계와 경선 연기를 요구하는 비(非)이재명계 간 정면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의총은 '이재명 대 반(反)이재명' 간 전면전 양상을 보여온 경선 연기 문제가 극적으로 봉합될지, 파국을 맞을지 여부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비례대표 2인 제명 조치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 김용민 최고위원 등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윤호중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대선 경선 일정에 대한 막판 의견 수렴에 나선다.

현행 일정 유지를 주장하는 이재명계와 경선 연기를 요구하는 비(非)이재명계 간 정면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의총은 '이재명 대 반(反)이재명' 간 전면전 양상을 보여온 경선 연기 문제가 극적으로 봉합될지, 파국을 맞을지 여부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 지도부는 의총에서 찬반 의견을 수렴한 뒤 오후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경선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선 연기를 위한 '상당한 사유'가 있느냐, 최고의결기구인 당무위원회에 회부할 사안이냐를 놓고 최고위 안에서도 격론이 예상된다.

의총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비위 의혹이 나타난 윤미향 양이원영 등 비례대표 의원 2명에 대한 제명 의결도 있을 예정이다.

두 사람은 각각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과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

당헌·당규상 국회의원을 제명하려면 재적 의원의 과반이 찬성해야 한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