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서 '24년간 성폭행'한 계부 총기 살해한 여성 재판 열려

송고시간2021-06-21 17:06

beta

24년 동안 자신을 성폭행한 계부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프랑스 여성의 재판이 21일(현지시간) 열린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날 부르고뉴지방 샬롱쉬르사온에서 계부 다니엘 폴레트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발레리 바코의 공판이 열린다고 보도했다.

책에 따르면 바코는 12살 때부터 24년 동안 폴레트에게 성폭행, 구타, 모욕 등을 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변호인 "평생 통제당한 여성의 유일한 탈출 방법"

24년간 자신을 성폭행한 계부를 살해한 프랑스 여성 발레리 바코
24년간 자신을 성폭행한 계부를 살해한 프랑스 여성 발레리 바코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24년 동안 자신을 성폭행한 계부를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프랑스 여성의 재판이 21일(현지시간) 열린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날 부르고뉴지방 샬롱쉬르사온에서 계부 다니엘 폴레트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발레리 바코의 공판이 열린다고 보도했다.

공판에 앞서 바코는 지난달 회고록 '모두 알고 있었다'(Tout le Monde Savait)를 펴내 자신과 폴레트 사이에 있었던 일들을 폭로했다.

책에 따르면 바코는 12살 때부터 24년 동안 폴레트에게 성폭행, 구타, 모욕 등을 당했다.

코뼈가 부러지고 둔기에 머리를 맞았으며, 강제로 다른 여성과 성행위를 하는 모습이 촬영되기도 했다.

폴레트는 1995년 근친상간 혐의로 수감돼 3년간 옥살이를 한 뒤로도 바코를 성폭행했다.

바코는 "폴레트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집으로 돌아와 함께 사는 것을 누구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썼다.

어머니는 바코가 임신하지 않는 이상 신경 쓰지 않는듯한 모습이었다.

결국 바코는 계부의 아이를 네 번이나 가졌고, 폴레트는 그를 아내로 삼았다.

이후 폴레트는 바코를 성매매업자에게 넘기기도 했으며,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죽이겠다고 권총으로 협박하기도 했다.

바코는 자녀들까지 폴레트에게 성폭행을 당할까 걱정이 들기 시작했다. 결국 지난 3월 폴레트를 권총으로 쏴 살해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바코가 폴레트를 계획적으로 살해했다는 주장을 펼 것으로 예상된다.

회고록에 따르면 바코는 폴레트가 자녀들을 성폭행하는 것을 두려워했으며 "이건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반면 바코 측은 폴레트 살해가 정당방위라고 반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코의 변호인은 가디언에 "바코가 어릴 적 고통스러운 일을 겪을 때 주변 사람들은 눈 하나 깜박이지 않았다"며 "(폴레트를 살해한 것은) 평생을 지배당하고 통제당한 여성이 그 상황에서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바코의 재판이 프랑스 내 가정폭력 문제를 재조명했던 '자클린 소바주 사건'을 다시 떠올리게 할 수도 있다고 짚었다.

자클린 소바주는 알코올 중독인 남편과 47년 동안 결혼생활을 하면서 상습적으로 성폭행과 구타를 당했다.

마찬가지로 학대를 당하던 아들이 2012년 9월 스스로 목숨을 끊자 다음 날 남편을 총으로 쏴 살해했다.

소바주는 2014년 10월 살인죄가 인정돼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가, 2016년 12월 프랑수아 올랑드 당시 프랑스 대통령에게 완전 사면을 받고 석방됐다.

가디언에 따르면 프랑스는 유럽에서 여성 피살률이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pqIt6Nxujk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