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연경 "VNL서 부족한 부분 확인…남은 기간 보완하겠다"

송고시간2021-06-21 15:02

beta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라고 진단하며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의 리미니 피에타에서 끝난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 차 15번째 경기에서 네덜란드에 세트 스코어 2-3(20-25 25-23 18-25 25-22 12-15)으로 졌다.

김연경은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제공한 영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경기도 자주 하지 못하고, 훈련도 부족했다. 결국, 결과로 드러났다"며 "부족한 부분이 많다. 도쿄올림픽 개막까지 시간이 많지 않지만, 잘되지 않은 부분을 보완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상 메시지 전하는 김연경
영상 메시지 전하는 김연경

[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라고 진단하며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의 리미니 피에타에서 끝난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5주 차 15번째 경기에서 네덜란드에 세트 스코어 2-3(20-25 25-23 18-25 25-22 12-15)으로 졌다.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에서도 패한 한국은 VNL을 3승 12패, 전체 16개 나라 중 15위로 마감했다.

김연경은 대한민국배구협회가 제공한 영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경기도 자주 하지 못하고, 훈련도 부족했다. 결국, 결과로 드러났다"며 "부족한 부분이 많다. 도쿄올림픽 개막까지 시간이 많지 않지만, 잘되지 않은 부분을 보완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196점(전체 11위)을 올렸다.

김연경이 고군분투했지만,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많은 숙제를 남겼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국제배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표팀은 22일 귀국해 1주일간 자가격리를 한 뒤 배구협회와 협약한 경남 하동군으로 이동해 1주일 동안 코호트(동일집단격리) 훈련을 한다.

코호트 훈련 종료 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 입촌해 도쿄올림픽 막판 담금질을 한다.

한국 여자배구는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세르비아, 브라질, 도미니카공화국, 케냐와 A조에 편성됐다.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해, B조(중국, 미국, 러시아,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터키) 1∼4위와 크로스토너먼트로 준준결승을 치른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