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도, 지방세 체납자 137명 가상화폐 압류

송고시간2021-06-21 14:01

beta

전남도는 관내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들이 보유한 가상화폐 1억4천만원 어치를 압류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남도는 빗썸·두나무·코인원·코빗 등 국내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 4곳의 도내 지방세 체납자 보유 가상자산을 조사한 결과 173명 10억9천860만원을 확인했다.

이중 고액·상습 체납자 137명이 보유한 1억4천4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압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도는 관내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들이 보유한 가상화폐 1억4천만원 어치를 압류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남도는 빗썸·두나무·코인원·코빗 등 국내 주요 가상자산 거래소 4곳의 도내 지방세 체납자 보유 가상자산을 조사한 결과 173명 10억9천860만원을 확인했다.

이중 고액·상습 체납자 137명이 보유한 1억4천400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압류했다.

최근 가상자산이 무형자산으로 재산 몰수가 가능하다는 대법원 판결과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해 체납자 보유 가상자산을 확인할 수 있도록 특정금융정보법이 개정된 데 따른 것이다.

압류 이후 일부 체납자가 3천만원을 자진 납부했으며, 나머지 압류 가상자산은 추심 요청 후 체납세금에 충당할 예정이다.

압류 시점 가상자산의 원화 가격으로 체납 세금에 맞추며, 추심 과정에서 가상자산의 가격에 등락이 있으면 이를 감안해 적용한다.

위훈량 전남도 세정과장은 "가상자산 압류는 은닉 재산도 끝까지 추적한다는 신호를 상습·고질 체납자에게 주는 것"이라며 "지능화하는 체납자의 재산은닉 행위에 발 빠르게 대처해 공평 납세 의무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