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금협상 결렬'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창사 이래 첫 파업

송고시간2021-06-21 14:00

beta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21일 노조 간부를 중심으로 파업에 돌입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창사 이래 첫 파업이고, 지난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원칙 폐기 선언 이후 삼성 계열사 내 첫 파업이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간부 등 4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아산2캠퍼스 내 OLEX동 식당 앞에서 사측의 교섭 태도를 규탄하며 선제 파업에 돌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산2캠퍼스서 간부 등 6명 선제 파업…40여명 집회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파업 돌입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파업 돌입

(아산=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1일 오후 충남 아산시 탕정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2캠퍼스 앞에서 전상민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 쟁의대책위원장이 파업 돌입과 관련한 노조 입장을 밝히고 있다. 회사와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한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은 이날부터 노조 간부를 중심으로 파업을 시작했다. 2021.6.21
psykims@yna.co.kr

(아산=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 노동조합이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21일 노조 간부를 중심으로 파업에 돌입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창사 이래 첫 파업이고, 지난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원칙 폐기 선언 이후 삼성 계열사 내 첫 파업이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간부 등 40여명은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아산2캠퍼스 내 OLEX동 식당 앞에서 사측의 교섭 태도를 규탄하며 시위를 벌였다.

노조는 이곳에 농성 천막을 치고 6명의 간부가 24시간 숙식을 하면서 선제 파업에 나선다.

노조는 이날 쟁의대책위원회 출범식도 함께 진행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삼성디스플레이 1만 노조, 우리는 합당한 수익배분을 요구한다'라고 쓰인 피켓 등을 내걸고 "사측에서 성실히 대화에 임하지 않으면 투쟁 강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집회 후 전상민 쟁의대책위원장은 언론과 인터뷰에서 "노조는 임금인상률 2.3%포인트 격차 때문에 이렇게 투쟁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회사의 운영이 투명하지 못하고 정당하지 못했기 때문에 물러서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금협상이 최종 결렬된 지금까지 회사의 관련 자료 제공은 절망적인 수준"이라며 "회사측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정당한 교섭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올해 초부터 회사와 임금협상을 벌여온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기본인상률 6.8%를 요구했다.

그러나 회사는 기존 노사협의회와 합의한 기준인상률 4.5% 이상으로 임금을 올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지난달 25일 열린 노조위원장과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의 면담에서도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이달 초 최종 협상이 결렬되면서 노조는 이날부터 직접적 쟁의행위에 돌입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지난해 2월 한국노총 산하로 출범했다. 현재 조합원 수는 전체 직원의 10%를 웃도는 2천400여명 규모다.

노조의 파업에 대해 회사 측은 "대화 창구를 열어두고 있으며, 노조 측이 응할 경우 언제라도 대화와 교섭을 재개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