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파일', 대선 초입 여의도 강타…野 '발끈', 與 '느긋'

송고시간2021-06-21 15:24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했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대선 길목에 진입한 여의도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다.

야권 내부에서 의혹이 재점화된 탓에 그 파장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석열 모시기'에 여념이 없던 국민의힘은 21일 내심 당혹감 속에 적전분열을 경계하는 한편 대선 정치공작 프레임을 전면에 내세워 국면전환을 시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김대업 시즌2' 프레임으로 송영길에 역공

與, 호재 기대 속 거리두기…송영길 "난 잘 몰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김동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했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대선 길목에 진입한 여의도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다.

무엇보다 야권 내부에서 의혹이 재점화된 탓에 그 파장을 가늠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석열 모시기'에 여념이 없던 국민의힘은 21일 내심 당혹감 속에 적전분열을 경계하는 한편 대선 정치공작 프레임을 전면에 내세워 국면전환을 시도했다.

'윤석열 파일'을 최초 거론한 민주당 송영길 대표에게 화살을 돌려 X파일 공개를 요구하며 대대적 역공에 나선 것이다.

민주당은 내심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 공세의 고삐를 한껏 쥐면서도 야당의 책임론 공세에 말리지 않으려 거리를 두며 상황을 관망했다.

자칫 아니면 말고 식 흑색선전이라는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경계심도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주요 후보의 도덕성 문제가 대선의 핵심 쟁점으로 부상하는 조짐을 보인다.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엑스(X)파일' 논란과 관련, "내용 없이 회자하는 X파일은 국민들에게 피로감과 함께 정치권에 대한 짜증만 유발할 뿐"이라고 지적하고 있다..2021.6.21 jeong@yna.co.kr

◇ 야권, '김대업 시즌2'로 규정…이준석 "즉각 내용 공개하라"

야권은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후보에 대한 '병풍' 공세에 빗댄 '김대업 시즌2'로 규정하고 민주당과 지도부를 공격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형사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내용이라면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넘겨 공정한 수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도덕적으로 지탄받을 일이라면 즉각 내용을 공개하고 평가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SNS에서 "천하의 사기꾼, 김대업 시즌 2가 시작된 것 같다"며 '음습한 선거공작의 그림자', '저질스러운 공작정치의 못된 버릇' 등의 원색적 표현을 동원해 비난을 퍼부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송 대표와 여당이 가진 파일을 즉시 공개하고 허위나 과장이 있으면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윤 전 총장 역시 파일 내용에 대해 해명하고 결과에 따라 책임 있게 행동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언주 전 의원은 SNS에서 "민주당에서는 (X파일이) 그리 대단한 거면 자기들이 터뜨리면 될 것을 괜히 변죽만 울리며 우리 내부의 자중지란과 교란, 윤 전 총장 내부의 사기 저하와 포기를 유도하려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vwnKrXAtOM

◇ 여권, "X파일은 김무성 보좌관 출신이 주장" 공박

여권은 "우리에게 X파일이 있다고 한 적이 없다"는 태도를 견지하면서, X파일 의혹을 구체적으로 거론한 야권의 자중지란을 꾀하는 모습이다.

대선기획단 공동단장인 강훈식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의 보좌관 출신인 장성철 소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우리가 공작했다는 식으로 말할 수 있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죽하면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아군 진영에서 수류탄이 터졌다'고 할 정도"라며 "우리가 무슨 공작을 했다는 식의 호도는 안 된다.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증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쏘아붙였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간보기 정치를 하다 보니 실존 여부를 떠나 엑스파일이라는 말이 중독성이 있다. 휘발성과 전파력도 짱인 소재"라며 "윤석열이 의외로 싱겁게 끝날 가능성이 크다. 좀 더 버텨줘야 할 텐데"라고 비꼬았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X파일 내용이 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대선에 나서고자 하는 모든 후보는 철저하게 능력과 도덕성 검증을 받아야 한다. 인기 투표하듯 대통령을 선출하면 국정운영을 제대로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X파일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저는 잘 모르겠다"며 함구로 일관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