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괴산 메가폴리스산단 갈등 지속…반대 주민 군청 앞 집회

송고시간2021-06-21 11:39

beta

메가폴리스산업단지 조성을 둘러싼 괴산군과 주민들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이 산단 반대 대책위원회는 21일 괴산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성 계획 백지화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메가폴리스산단에 외지의 폐기물까지 반입해 처리하는 매립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결국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헐값에 사들여 폐기물 처리업자의 배만 불리려는 꼴"이라며 "산단 조성 백지화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생활터전 훼손" vs "지역발전 역할" 팽팽한 대립 이어가

(괴산=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메가폴리스산업단지 조성을 둘러싼 괴산군과 주민들의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반대 대책위 메가폴리스 산단 백지화 요구
반대 대책위 메가폴리스 산단 백지화 요구

[괴산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산단 반대 대책위원회는 21일 괴산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조성 계획 백지화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메가폴리스산단에 외지의 폐기물까지 반입해 처리하는 매립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결국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헐값에 사들여 폐기물 처리업자의 배만 불리려는 꼴"이라며 "산단 조성 백지화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괴산군은 SK건설 등 3개 업체와 2026년까지 사리면 사담리 일대 171만㎡에 메가폴리스 조성을 추진 중이다.

이 산단에 첨단업종을 유치, 고용창출과 인구증대를 꾀하는 등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고 지나치게 농업에 편중된 산업 지형도 다변화하겠다는 것이 괴산군의 구상이다.

그러나 편입 예정지 주민들로 구성된 대책위는 산단 내 6만6천㎡에 15년간 180만㎥의 산업폐기물을 처리하는 매립시설이 들어서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괴산군 관계자는 "1만5천마리의 가축을 키워 악취가 끊이지 않는 이 지역에 첨단 산단을 조성하면 정주 여건이 개선되고 3천200여명의 고용창출 등 4천6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번 기회를 놓치면 다시는 오지 않을 수 있는 만큼 주민들을 적극적으로 설득,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폐기물 처리시설은 에어돔 등 첨단기능을 갖춰 주민들이 우려하는 환경오염은 없을 것"이라며 "폐기물 처리시설 규모를 일부 축소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역 사회단체장협의회는 지난 17일 지역발전을 위해 메가폴리스 산단 조성은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으고 괴산군에 적극적으로 소통과 주민설득을 제안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