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 띄우기도 전에 암초 만난 尹…"전언정치 한계 봉착"

송고시간2021-06-21 11:49

beta

갈 길이 구만리인 '윤석열호'가 바다에 뜨기도 전에 암초부터 만났다.

대권주자로 거론되기 시작한 이후 사실상 첫 정치적 위기에 놓인 모양새다.

정치권에서는 이 같은 위기의 원인으로 하나같이 '전언정치'의 한계를 꼽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지도 5%P 급락…尹측 "대권 선언하며 질의응답 할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우당 기념관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우당 기념관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갈 길이 구만리인 '윤석열호'가 바다에 뜨기도 전에 암초부터 만났다.

대변인이 임명된 지 불과 열흘 만에 돌연 사퇴하고 개인과 처가 관련 각종 비리 내용이 담겼다는 'X파일' 의혹이, 그것도 야권에서 돌출하는 등 겹악재를 만난 탓이다.

대권주자로 거론되기 시작한 이후 사실상 첫 정치적 위기에 놓인 모양새다.

이 상황은 지지도에도 반영되는 모습이다.

PNR 리서치가 미래한국연구소와 머니투데이 의뢰로 지난 19일 전국 성인 1천3명에게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홈페이지 참조)한 결과 '차기 대통령감으로 누가 적합한가'라는 질문에 윤 전 총장을 꼽은 응답 비율은 33.9%였다.

일주일 전에 비해 5.2%포인트가 하락한 수치다. 정치권에서는 이 같은 위기의 원인으로 하나같이 '전언정치'의 한계를 꼽는다.

검사 시절에는 언론을 취사선택하는 특수 지위를 활용해 여론 주도능력을 발휘할 수 있었지만 정치에서는 그런 소통 방식이 통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윤석열 현상에 언론사 법조팀은 긍정적이었을지 몰라도 정치부는 다르다"라며 "(검사시절) 친한 기자들이랑 술 한잔하면서 슬쩍슬쩍 흘려준 기사로 재미 보시던 윤석열 씨, 어떻습니까? 여의도 들어오시는 소감이"라고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vwnKrXAtOM

실제로 여야를 막론하고 윤 전 총장 스스로 여론의 확장성을 가로막고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야권의 한 전략통 인사는 "이준석 (대표) 이전의 국민의힘과 중진이란 사람들이 한 특정 신문 기사와 사설을 베껴 그날 하루를 시작하는 행태를 보는 느낌"이라며 "MZ 세대는커녕 40,50대에도 통하지 않는 소통 수법"이라고 말했다.

국가 운영의 비전은 물론, 여러 의혹에 대한 윤 전 총장 본인의 육성 메시지를 궁금해 하는 젊은 유권자들 눈에는 답답하게 비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전문가들도 난국을 돌파하려면 '정공법'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고 충고한다.

유용화 한국외대 초빙교수는 "X파일의 실체와 무관하게 국민 앞에 나서서 제기되는 의혹들은 빨리 해명하는 게 거의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도 "SNS처럼 직접 소통하는 방식이 많이 있는 만큼 이제는 '전언'이 아니라 윤 전 총장이 스스로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누려온 야권 내 유력 대선주자의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는 점도 또 다른 악재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장외의 최재형 감사원장 등 대안주자로도 충분히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6월 말∼7월 초로 예고한 대권 도전 선언을 계기로 소통 방식에 변화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윤 전 총장 측 이상록 대변인은 "현 상황에 일희일비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대권 도전 선언 자리에서 당연히 언론과 직접 질의응답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