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승조 "저출산 문제 국정 제1과제로 다뤄야…컨트롤타워 필요"

송고시간2021-06-21 14:00

beta

양승조 충남지사가 21일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저출산 문제를 국정 제1과제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드래드호텔에서 열린 '저출산 극복 논의를 위한 국회 정책 토론회'에 기조연설자로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주거·복지·경제 등 인구정책에 관해 전반적으로 이해하고 고민하는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저출산 극복 국회 정책 토론회 참여…"인구감소는 국가 존망 좌우"

양승조 충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21일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저출산 문제를 국정 제1과제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드래드호텔에서 열린 '저출산 극복 논의를 위한 국회 정책 토론회'에 기조연설자로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역사적으로 보면 인구 감소는 국가의 멸망을 불러왔다"며 지난해 사상 첫 인구 감소, 역대 최저 출산율 등을 언급하며 국내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경고했다.

저출산 문제 원인으로는 일자리, 주택, 교육비, 독박육아문화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110만명의 실업자 중 청년이 32%를 차지하고, 집값 상승으로 내 집을 마련하기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런 형편에 청년들이 결혼과 출산을 계획하기는 결코 쉽지 않다"고 진단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주거·복지·경제 등 인구정책에 관해 전반적으로 이해하고 고민하는 범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 지사는 "저출산 극복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려 있다"며 "3대 무상교육, 임산부 119전문 구급대 신설 등 충남의 모범 사례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저출산 극복을 국가 핵심 과제로 삼아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상희 국회부의장, 이상민·이명수·남인순 의원을 비롯한 국회의원 20명이 공동주최했다.

이삼식 한양대 교수가 '저출산 대책 현주소와 발전방향'을 주제로 발표하고, 더불어민주당 김종민·강훈식·허종식 의원 등 국회의원 8명이 토론을 이어갔다.

충남도는 이날 토론회 내용을 바탕으로 충남형 저출산 극복 정책을 수립해 국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방침이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