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흉기 들고 처제 사는 아파트 찾아간 형부…살인예비 유죄

송고시간2021-06-21 10:14

beta

흉기를 들고 처제가 사는 아파트에 찾아간 5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2단독 강산아 판사는 살인예비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 12일 오전 10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처제 B(51)씨를 살해하려고 미리 흉기를 준비한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순찰차
순찰차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흉기를 들고 처제가 사는 아파트에 찾아간 5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2단독 강산아 판사는 살인예비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 12일 오전 10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아파트 단지에서 처제 B(51)씨를 살해하려고 미리 흉기를 준비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범행 한 달 전 지인 여성에게 선물할 과일상자를 들고 가다가 우연히 마주친 처제에게 "오해받을 수 있으니 아내한테는 말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A씨는 이후 아내로부터 외도를 의심받자 처제에게 앙심을 품었다.

A씨는 사건 발생 당일 B씨와 전화 통화를 하다가 "너 때문에 집안이 X판 됐다. 밟아 죽여 버린다"고 협박했고, 세종시에서 차량을 몰고 인천에 있는 처제의 아파트까지 찾아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남편이 동생을 찾아가 죽인다고 했다"는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재판에서 "집에 있는 칼이 낡아 바꾸려고 우연히 칼을 샀다"며 "B씨를 살해할 목적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강 판사는 "당시 피고인은 피해자로 인해 가정이 파탄 났다고 생각해 극도로 분노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살인의 목적이나 살인 준비의 고의성을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고인의 범행은 위험한 행위여서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우발적인 범행으로 보이는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