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X파일, 김대업 시즌2…與 공작정치 못된 버릇"

송고시간2021-06-21 10:04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1일 '윤석열 X파일' 논란에 대해 "천하의 사기꾼, 김대업 시즌 2가 시작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대선이 여권에 불리하게 돌아가자 느닷없이 음습한 선거 공작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혁신하겠다는 정당의 대표가 아직도 저질스러운 공작정치의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 안쓰럽기까지 하다"며 "아니면 말고 식 흑색선전에 이 나라의 미래를 저당 잡힐 순 없다. 선거할 때만 되면 등장하는 흑색선전이나 거짓 제보는 버려야 할 적폐 중 적폐"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 차원의 야권 후보 보호대책 강구"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1일 '윤석열 X파일' 논란에 대해 "천하의 사기꾼, 김대업 시즌 2가 시작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대선이 여권에 불리하게 돌아가자 느닷없이 음습한 선거 공작의 그림자가 드리우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 비리 의혹인 이른바 '병풍 사건'을 일으켰던 김대업 씨를 '윤석열 파일'을 처음 거론했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에 빗댄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혁신하겠다는 정당의 대표가 아직도 저질스러운 공작정치의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 안쓰럽기까지 하다"며 "아니면 말고 식 흑색선전에 이 나라의 미래를 저당 잡힐 순 없다. 선거할 때만 되면 등장하는 흑색선전이나 거짓 제보는 버려야 할 적폐 중 적폐"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X파일 논란을 계기로 당 차원의 야권 후보 보호 대책을 강구하겠다"며 "민주당은 비겁하게 뒷골목에서 작업을 벌이는 못된 버릇을 이제는 버리고, 정정당당하게 선거전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vwnKrXAtO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