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서 실종 미 여대생 숨진채 발견…유괴·살인 용의자 체포

송고시간2021-06-21 09:28

beta

러시아에서 최근 나흘간 실종됐던 30대 미국인 여성이 숨진채 발견됐다고 ABC뉴스, AP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경찰은 미국인 대학원생 캐서린 시로우(34)의 행방을 찾기 위한 대대적인 수색 끝에 지난 19일 모스크바에서 약 402km 떨어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한 숲에서 그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유괴 및 살인 용의자로 현지 남성 알렉산드르 포포프(44)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가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유괴와 살인 혐의로 기소돼 미결구금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직 해병대 출신으로 러 유학중…"낯선 사람과 차에 있다" 마지막 문자

용의자 알렉산드르 포포프[AP=연합뉴스]

용의자 알렉산드르 포포프[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러시아에서 최근 나흘간 실종됐던 30대 미국인 여성이 숨진채 발견됐다고 ABC뉴스, AP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경찰은 미국인 대학원생 캐서린 시로우(34)의 행방을 찾기 위한 대대적인 수색 끝에 지난 19일 모스크바에서 약 402km 떨어진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한 숲에서 그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유괴 및 살인 용의자로 현지 남성 알렉산드르 포포프(44)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전직 미 해병대 출신으로 2019년부터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로바체프스키 주립 대학에서 법학을 공부중이었던 시로우는 지난 15일 밤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외곽도시 보르에 있는 자택에서 나와 알 수 없는 차량에 올라탄 뒤 실종됐다.

시로우의 엄마인 베시는 미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딸이 실종되기 직전 납치를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베시는 "'낯선 사람과 차 안에 있다. 납치된 것이 아니길 바란다'라는 문자가 왔고 그게 마지막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딸이 병원비 결제 문제로 급히 병원에 가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우버가 아닌 지나가는 차를 급히 타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딸이 차 운전사가 병원이 아닌 숲으로 가는 것을 보고 겁에 질린 것 같다. 딸의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숲속에서 끊겼다"라고 말했다.

체포된 용의자는 이미 여러 건의 중범죄 전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용의자가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유괴와 살인 혐의로 기소돼 미결구금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