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훈처, '호국보훈의 달 정부포상식'…국민훈장 등 23명

송고시간2021-06-21 08:22

beta

국가보훈처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정부포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이날 행사에서는 올해 포상자로 선정된 32명 가운데 모범 국가보훈대상자 17명과 대외유공 인사 6명 등 총 23명에게 포상을 수여한다.

이 가운데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을 예정인 유희태(68) 씨는 일제강점기 한 집안에서 9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가문의 후손으로 2009년 발족한 ㈔일문구의사(一門九義士)선양사업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1년 호국보훈의 달 정부포상식
2021년 호국보훈의 달 정부포상식

(서울=연합뉴스) 2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1년 호국보훈의 달 정부포상식에서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을 비롯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6.21 [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국가보훈처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정부포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이날 행사에서는 올해 포상자로 선정된 32명 가운데 모범 국가보훈대상자 17명과 대외유공 인사 6명 등 총 23명에게 포상을 수여한다.

이 가운데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을 예정인 유희태(68) 씨는 일제강점기 한 집안에서 9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가문의 후손으로 2009년 발족한 ㈔일문구의사(一門九義士)선양사업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0년부터는 '민들레홀씨 장학금'을 마련해 지금까지 학생 428명에게 전달하는 한편 2009년부터 민들레포럼을 설립하여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도 진행하고 있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최고령 수상자인 박기병(89) 씨는 6·25에 참전해 무공훈장을 받고 이후 오랜 세월 언론인으로 활동하며 사회와 이웃을 위한 봉사활동을 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받는다.

이날 포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야외에서 인원을 축소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