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고속도로서 폭우 속 교통사고로 어린이 9명 포함 10명 숨져

송고시간2021-06-21 05:43

어린이 단체로 탄 승합차와 승용차 추돌 참변…빗길서 미끄러진듯

19일(현지시간) 열대성 폭풍 클러뎃으로 홍수가 난 미 미시시피주의 한 도로를 차량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은 이 기사와 직접 연관이 없음.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열대성 폭풍 클러뎃으로 홍수가 난 미 미시시피주의 한 도로를 차량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은 이 기사와 직접 연관이 없음.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앨라배마주(州) 고속도로에서 차량 추돌 사고가 벌어져 어린이 9명과 성인 1명 등 10명이 숨졌다.

어린이 희생자의 대다수는 학대·방치 어린이를 돌보는 비영리 보육시설 소속이었다.

뉴욕타임스(NYT)와 CNN 방송은 19일 오후(현지시간) 미 앨라배마주 포트디포짓의 65번 주간고속도로에서 북쪽을 향해 달리던 승합차와 승용차가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이처럼 희생자가 나왔다고 20일 보도했다.

사고 당시 이 지역에는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한 열대성 폭풍 클러뎃이 지나가면서 폭우가 쏟아지는 중이었다.

버틀러카운티 검시관 웨인 갈럭은 AP에 차량들이 빗길에 미끄러지며 통제력을 잃어 사고가 난 것 같다고 밝혔다.

사고 승합차는 앨라배마 보안관 유스랜치 소속으로, 이 시설은 학대·방치 등을 겪은 학령기 아이들에게 기독교 방식으로 가족형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영리 기관이다.

아이들은 바닷가로 휴가를 다녀오는 길에 참변을 당했다.

승합차는 사고 뒤 불길에 휩싸였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이 승합차를 운전하던 여성 원장을 불타는 차에서 끌어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나머지 여자아이 5명과 남자아이 3명은 구조하지 못했다.

이 원장은 심각하지만 안정적인 상태라고 앨라배마 보안관 유스랜치의 최고경영자(CEO) 마이클 스미스는 전했다. 숨진 아이들 중 최소한 1명은 이 원장의 아이였다. 스미스 CEO는 이 사고를 두고 "끔찍한 비극이자 상실"이라고 말했다.

희생된 아이들의 연령대는 4∼17세였다.

또 다른 사고 차량에는 29세 남성과 9개월 된 딸이 타고 있었는데 아빠는 현장에서, 딸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

버틀러카운티 보안관 대니 본드는 30년이 넘게 보안관으로 일하며 본 최악의 교통사고였다고 말했다. 수사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