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배후설 일축 "장성철 '尹 X파일 입수', 나와 무관"

송고시간2021-06-20 22:33

beta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은 20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한 의혹이 담겼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제기한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에 대해 최근 왕래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장 소장이 X파일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일각에서 배후설이 제기되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장 소장은 2018년 3월 의원실을 떠나 평론가의 길을 걷게 된 이후 서로 왕래 없이 저 역시 TV로 소식을 접하고 있다"고 적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옛 보좌관 장성철 폭로에 선 그어…"오해와 억측 말라"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이 지난 4월 8일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이 지난 4월 8일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은 20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한 의혹이 담겼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제기한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에 대해 최근 왕래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장 소장이 X파일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일각에서 배후설이 제기되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장 소장은 2018년 3월 의원실을 떠나 평론가의 길을 걷게 된 이후 서로 왕래 없이 저 역시 TV로 소식을 접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번 건은 저와 전혀 관련이 없으니 오해와 억측이 없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장 소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무성 전 대표는 2018년 3월 제가 보좌관을 그만둔 후 교류가 없다"고 밝히고"(저와) 연관시키지 말아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vwnKrXAtOM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