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녀상 앞에 무릎 꿇은 아베사죄상' 일본 전시회 열리나

송고시간2021-06-20 17:33

beta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를 닮은 남성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고개를 숙인 채 사죄하는 메시지를 담은 청동상(일명 아베사죄상)을 지난해 선보인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 원장이 두 조형물의 일본 전시를 추진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강원도 평창발 기사에서 김 원장이 두 조형물의 도쿄 전시회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면서, 다만 일본 내 후원자를 찾고 있는 단계여서 실현될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김 원장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2019'에서 일본 우익의 반발과 항의로 전시가 중단됐던 '평화의 소녀상'을 도쿄 등지에서 재전시하는 계획이 추진되는 것을 보고 이 작품의 일본 전시를 생각했다고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창렬 자생식물원장 "도쿄 전시 검토…日 후원자 찾는 단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를 닮은 남성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고개를 숙인 채 사죄하는 메시지를 담은 청동상(일명 아베사죄상)을 지난해 선보인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 원장이 두 조형물의 일본 전시를 추진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강원도 평창발 기사에서 김 원장이 두 조형물의 도쿄 전시회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면서, 다만 일본 내 후원자를 찾고 있는 단계여서 실현될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김 원장은 국제예술제인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 2019'에서 일본 우익의 반발과 항의로 전시가 중단됐던 '평화의 소녀상'을 도쿄 등지에서 재전시하는 계획이 추진되는 것을 보고 이 작품의 일본 전시를 생각했다고 한다.

(도쿄=연합뉴스) 교도통신은 20일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장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닮은 사람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사죄하는 메시지를 담은 청동 조형물(작품명:영원한 속죄)의 일본 전시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은 교도통신이 19일 자생식물원에서 촬영해 이날 일본 언론사 등에 배포한 '영원한 속죄'.

(도쿄=연합뉴스) 교도통신은 20일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장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닮은 사람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사죄하는 메시지를 담은 청동 조형물(작품명:영원한 속죄)의 일본 전시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은 교도통신이 19일 자생식물원에서 촬영해 이날 일본 언론사 등에 배포한 '영원한 속죄'.

(도쿄=연합뉴스) 교도통신은 20일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장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닮은 사람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사죄하는 메시지를 담은 청동 조형물(작품명:영원한 속죄)의 일본 전시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은 교도통신이 19일 자생식물원에서 촬영해 이날 일본 언론사 등에 배포한 '영원한 속죄'.

(도쿄=연합뉴스) 교도통신은 20일 김창렬 한국자생식물원장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닮은 사람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사죄하는 메시지를 담은 청동 조형물(작품명:영원한 속죄)의 일본 전시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은 교도통신이 19일 자생식물원에서 촬영해 이날 일본 언론사 등에 배포한 '영원한 속죄'.

김 원장은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정치적 발언을 하거나 시위를 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예술작품 전시를 통해 한일 간 입장이 다른 역사 문제를 극복하는 기회로 삼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제의 조형물이 아베 전 총리를 닮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아베 씨만을 특정해 만든 것이 아니었다"면서 일본 내에서 반대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도 알지만 전시를 실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김 원장이 일본 내 후원자를 찾게 되면 평창 식물원에 있는 두 개 조형물을 도쿄로 운반할 계획이고, 도쿄 전시가 성사되면 다른 지역에서 전시하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7월 '영원한 속죄'라는 작품명이 붙은 두 조형물이 공식 제막을 앞두고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사실이라면 한일 관계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당시 관방장관이던 스가 총리는 "(한 나라 행정수반이 무릎 꿇고 사죄하는 것을 묘사하는) 그런 것은 국제 의례상 허용되지 않는 일"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민간시설인 한국자생식물원에 설치된 청동상 작품 '영원한 속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닮은 사람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고개를 숙인 채 사죄하는 두 개의 상으로 이뤄져 있다. 지난해 7월 이 작품이 언론보도를 통해 처음 알려진 뒤 일본 정부가 반발하고 나서는 등 파문이 일면서 공식 제막식이 취소됐다.

민간시설인 한국자생식물원에 설치된 청동상 작품 '영원한 속죄'.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를 닮은 사람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엎드려 고개를 숙인 채 사죄하는 두 개의 상으로 이뤄져 있다. 지난해 7월 이 작품이 언론보도를 통해 처음 알려진 뒤 일본 정부가 반발하고 나서는 등 파문이 일면서 공식 제막식이 취소됐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