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홀러웨이 나와" 정찬성, 이게에 전원일치 판정승…대권 재도전

송고시간2021-06-20 13:45

beta

'코리안 좀비' 정찬성(34)이 댄 이게(30·미국)를 판정승으로 누르고 UFC 페더급 타이틀 재도전을 향해 다시 속도를 냈다.

정찬청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온 ESPN 25' 메인이벤트에서 이게를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으로 꺾었다.

정찬성이 KO나 서브미션이 아닌 판정승을 거둔 것은 2011년 UFC 입성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게에게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승

그라운드 싸움에서 이게를 압도하는 정찬성
그라운드 싸움에서 이게를 압도하는 정찬성

[UFC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리안 좀비' 정찬성(34)이 댄 이게(30·미국)를 판정승으로 누르고 UFC 페더급 타이틀 재도전을 향해 다시 속도를 냈다.

정찬청은 20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UFC 에이펙스에서 열린 'UFC 온 ESPN 25' 메인이벤트에서 이게를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으로 꺾었다.

정찬성이 KO나 서브미션이 아닌 판정승을 거둔 것은 2011년 UFC 입성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거침없는 타격전이 특징인 정찬성은 이게를 맞아 스타일을 완전히 바꿨다.

테이크다운 시도를 5번 해서 3차례 성공하고, 서브미션을 3차례 시도하는 등 승부를 그라운드 싸움으로 끌고 간 끝에 승리를 따냈다.

3명의 부심 가운데 2명은 49-46으로 정찬성의 압도적인 우세를 인정했고, 1명만 48-47 박빙 우세로 판정했다.

지난해 10월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5라운드 심판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하며 타이틀 도전에서 멀어지는 듯했던 정찬성은 이게를 확실히 제압하면서 페더급 챔피언에 다시 도전할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 승리로 정찬성의 통산 성적은 17승 6패가 됐다.

정찬성은 UFC 페더급 랭킹 4위로 이게(8위)보다 랭킹이 4계단이나 높다. 인지도에선 그보다 더 큰 차이가 났다.

이게에게 펀치 꽂는 정찬성
이게에게 펀치 꽂는 정찬성

[UFC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런 이게에게 패배할 경우 치명적인 결과로 작용할 수 있었던 정찬성은 그래서 신중하게, 그리고 철저히 실리 위주로 경기를 풀어갔다.

정찬성은 1라운드 중반 기습적인 테이크 다운으로 기선을 제압했고, 2라운드에는 효과적인 레그킥으로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3∼4라운드 그라운드 싸움에서 이게를 압도한 정찬성은 5라운드 1분여를 남기고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시간을 끌면서 별다른 위기 없이 경기를 끝냈다.

정찬성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다음 경기 상대로 UFC 전 페더급 챔피언 맥스 홀러웨이를 지목했다.

정찬성은 영어로 "홀러웨이는 펀치 파워가 없다. 하지만 난 펀치 파워가 있다. 내가 홀러웨이를 꺾을 수 있다"고 자신했다.

홀러웨이는 7월 18일 야이르 로드리게스와 맞대결을 앞두고 부상 때문에 대결을 연기했다.

정찬성은 "타이틀 도전을 원하지만 그게 안 된다면 홀러웨이와 싸우고 싶다"며 "물론 홀러웨이와 로드리게스 사이에 끼어들고 싶진 않지만 둘이 싸우지 않는다면, 홀러웨이와 싸우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스팅' 최승우(28)는 줄리언 에로사(31·미국)를 1라운드 1분 37초 만에 TKO로 무너뜨리고 UFC 3연승을 질주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