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2030년까지 비중 0.1→10% 100배 확대

송고시간2021-06-21 14:00

beta

환경부는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활성화하고 원유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비중을 현행 0.1%에서 오는 2030년까지 10%로 높일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환경부는 폐플라스틱의 안정적인 처리와 재활용 고도화를 위해 올해 3월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민간전문가 전담반(TF)을 구성해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폐플라스틱 발생량 중 열분해 처리 비중은 현행 0.1%에서 2025년 3.6%, 2030년 10%로 높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폐비닐·플라스틱서 생산된 재생유
폐비닐·플라스틱서 생산된 재생유

지난 7일 오후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실증실험단지 내 폐비닐·플라스틱 재생유 생산업체인 '도시유전' 내 재생유 저장탱크에 기름이 모이고 있다. 이 업체는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을 분해해 경질유(재생유)를 생산하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활성화하고 원유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비중을 현행 0.1%에서 오는 2030년까지 10%로 높일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는 순환경제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과제 중 하나로, 폐플라스틱을 첨단 기법으로 처리해 만든 열분해유는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로 재활용될 수 있다.

환경부는 폐플라스틱의 안정적인 처리와 재활용 고도화를 위해 올해 3월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이 참여하는 민간전문가 전담반(TF)을 구성해 '폐플라스틱 열분해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다.

활성화 방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먼저 석유·화학기업이 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해 납사, 경유 등 석유제품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폐기물관리법 하위법령을 올해 안으로 개정할 계획이다.

또 폐기물 매립시설 설치 의무 대상 산업단지에 대해 매립시설 부지의 50% 범위에서 열분해시설 등의 입지를 허용할 수 있도록 폐기물시설촉진법 시행령도 개정한다.

아울러 석유·화학 기업이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석유제품 원료로 활용할 경우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고려해 탄소배출권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개정한다.

이 밖에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합성가스(일산화탄소와 수소 혼합기체)를 원료로 메탄올, 암모니아 등을 생산하거나 수소를 개질·추출해 수소차 충전, 연료전지 발전에 활용하는 것도 지원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석유·화학업계, 지자체의 투자와 참여를 끌어내 현행 폐플라스틱 열분해 처리 규모를 연간 1만t에서 2025년 31만t, 2030년에는 90만t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폐플라스틱 발생량 중 열분해 처리 비중은 현행 0.1%에서 2025년 3.6%, 2030년 10%로 높인다.

한편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SK종합화학에서 사업화를 추진 중인 폐플라스틱 열분해 연구시설과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 기술 개발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에 있는 SK이노베이션 소속 연구시설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한정애 장관이 관련 기술을 현장에서 직접 점검하고 업계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