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23일 대권 출사표…"'사람이 높은 세상' 향해 깃발"

송고시간2021-06-20 09:58

beta

더불어민주당의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대선 출마 선언 일정을 밝히며 대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랜 고심 끝에 결심했다. '사람이 높은 세상'을 향한 깃발을 높게 들기로 했다"며 오늘 23일 오후 2시 유튜브 '추미애TV'를 통해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보다 높은 것은 없다. 사람은 돈보다 높고, 땅보다 높으며, 권력보다 높다"며 "'사람을 높이는 나라'는 주권재민의 헌법정신을 구현하며, 선진강국의 진입로에서 국민의 품격을 높이는 나라"라고 자신의 대권 비전을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대선 출마 선언 일정을 밝히며 대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추 전 장관의 공식 합류로 야권 대선 레이스의 중상위권 경쟁도 가열될 전망이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랜 고심 끝에 결심했다. '사람이 높은 세상'을 향한 깃발을 높게 들기로 했다"며 오늘 23일 오후 2시 유튜브 '추미애TV'를 통해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람보다 높은 것은 없다. 사람은 돈보다 높고, 땅보다 높으며, 권력보다 높다"며 "'사람을 높이는 나라'는 주권재민의 헌법정신을 구현하며, 선진강국의 진입로에서 국민의 품격을 높이는 나라"라고 자신의 대권 비전을 설명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람 사는 세상',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를 떠올리게 하는 슬로건이다.

추 전 장관은 올해 초 퇴임하기까지 법무부 수장으로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과정을 진두지휘하며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기조를 이끌어온 친문 강경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J_Z6nT2QWY

법무장관 시절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의 당사자인 추 전 장관은 "나만큼 윤석열을 잘 아는 사람은 없다. 제가 꿩 잡는 매다"라며 검찰총장 사퇴 후 야권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 전 총장의 저격수를 자임해왔다.

추 전 장관은 페이스북 글에서 "출마선언식은 비대면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제가 개혁의 저항에 맞서 고군분투하던 시절, 국민 여러분이 힘내라며 만들어준 구독자 21만의 '추미애TV를 통해 생방송으로 만나 뵐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별도의 내빈도 없고 축사도 없다. 근사한 세레모니도 없다"며 "오직 저의 열정과 비전에 국민의 목소리만 담겠다"고 밝혔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