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최장 코로나 투병 남성, 감염 15개월 만에 사망

송고시간2021-06-20 09:30

beta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1년 넘게 고통받던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영국에서 코로나19로 가장 오랫동안 투병한 것으로 알려진 제이슨 켈크(49) 씨가 전날 아침 가족들에 둘러싸인 채 숨졌다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15개월 전인 작년 3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영국 리즈의 세인트제임스대 병원에 입원했고 그해 4월부터 중환자실에서 오랫동안 치료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치료 중단한 뒤 호스피스에서 가족에 둘러싸인 채 숨져

영국 언론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영국 언론 가디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1년 넘게 고통받던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영국에서 코로나19로 가장 오랫동안 투병한 것으로 알려진 제이슨 켈크(49) 씨가 전날 아침 가족들에 둘러싸인 채 숨졌다고 영국 언론 가디언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내 수 켈크 씨는 남편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수 켈크는 남편에 대해 "용감한 사람이었다"고 추모하며 그의 죽음이 많은 사람에게 상실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켈크는 코로나19 치료를 중단하고 호스피스로 옮겨진 뒤 숨을 거뒀다.

그는 15개월 전인 작년 3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영국 리즈의 세인트제임스대 병원에 입원했고 그해 4월부터 중환자실에서 오랫동안 치료를 받았다.

당뇨병과 천식을 앓았던 켈크는 코로나19로 폐와 신장이 손상됐고 위장이 정맥주사를 맞아야 할 정도로 나빠졌다.

그는 올해 초 걷기 시작했고 인공호흡기를 뗄 정도로 건강이 회복되는 것처럼 보였다.

3월에는 현지 언론에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집에 돌아가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달 병세가 악화했고 다시 인공호흡기를 사용해야 했다.

지난달 수 켈크는 영국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남편이 실신 상태를 경험한 뒤 치료를 포기했을까 우려된다고 밝혔었다.

가족의 간절한 마음에도 켈크는 끝내 건강을 찾지 못했다.

켈크가 숨졌을 때 곁에는 부모와 아내, 손주 8명 등 많은 가족이 있었다.

켈크는 작년에 태어난 손주 2명은 제대로 만나지 못했다고 가디언이 전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