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육상 영웅' 밀카 싱,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

송고시간2021-06-19 15:46

beta

인도 육상계에서 전설적인 스타로 군림한 밀카 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병하다가 별세했다.

싱의 아들이자 프로골퍼인 지브는 18일 오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아버지가 금방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싱은 지난달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합병증을 앓다가 이날 찬디가르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일 별세한 인도 육상 스타 밀카 싱. [AFP=연합뉴스]

18일 별세한 인도 육상 스타 밀카 싱.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육상계에서 전설적인 스타로 군림한 밀카 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병하다가 별세했다. 향년 92세.

싱의 아들이자 프로골퍼인 지브는 18일 오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아버지가 금방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싱은 지난달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합병증을 앓다가 이날 찬디가르에서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그에 앞서 배구선수였던 부인 니르말 카우르도 코로나19로 투병하다가 이달 중순 숨졌다.

싱은 1958년(200m, 400m)과 1962년(400m, 400m 계주) 아시안게임에서 총 4개의 금메달을 땄다.

1960년 로마 올림픽 400m 결승에서는 사진 판독까지 간 접전 끝에 4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이로 인해 그는 국가적인 육상 영웅으로 인정받으며 '날아다니는 시크'라는 별명도 얻었다. 2013년에는 그의 일대기를 담은 영화 '달려, 밀카, 달려'라는 영화도 제작됐다.

싱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각계 인사들이 추모의 뜻을 전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엄청난 스포츠맨을 잃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여성 테니스 스타인 사니아 미르자는 "세계는 당신 같은 전설을 그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