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진석 "당명 못바꿔, 安 양보해야"…이준석 '좋아요' 꾹

송고시간2021-06-19 16:09

beta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19일 "국민의힘 당명은 바꿀 수 없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양보를 촉구했다.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정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당과의 합당이 중요하다고 해서 당명을 아무렇지 않게 손쉽게 바꿀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합당 논의 과정에서 당명 변경을 요구하고 나선 상황에 대해 국민의힘 중진으로서 선을 긋고 나선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수진 "국민의힘당 해도 상관없다" 반론

기뻐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 대표와 정진석 의원
기뻐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 대표와 정진석 의원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당 대표가 당선된 뒤 정진석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19일 "국민의힘 당명은 바꿀 수 없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양보를 촉구했다.

당내 최다선인 5선의 정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당과의 합당이 중요하다고 해서 당명을 아무렇지 않게 손쉽게 바꿀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합당 논의 과정에서 당명 변경을 요구하고 나선 상황에 대해 국민의힘 중진으로서 선을 긋고 나선 것이다. '당명 변경 불가' 원칙을 고수하는 자당의 이준석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는 차원으로도 풀이된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은 당명에 어떠한 외생 변경도 허용할 수 없다"며 "이번만큼은 안 대표가 양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연함 없이 무리한 밀당에 집착하는 인상"이라며 "앞길이 구만리인 안 대표에게도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국민의힘은 모처럼 많은 국민의 공감이 스며든 정당이 되기 시작했다. 정권교체의 기대치를 한껏 높이고 있다"며 "젊은 당원들의 입당 러쉬에 꿈인가 생시인가 싶다"며 이준석 체제에 기대감을 피력했다.

[정진석 의원 SNS 화면 캡처]

[정진석 의원 SNS 화면 캡처]

정 의원의 글에는 게시 5시간여 만에 170여명이 '좋아요'를 눌렀다. 그중에는 이준석 대표와 전주혜 원내대변인, 김병욱 지성호 등 동료 의원들의 이름도 눈에 띄었다.

반면 조수진 최고위원은 SNS를 통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끝 자 한 글자만 차이가 난다. 합당, 어렵지 않다"며 상반된 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사견을 전제로 "'국민의힘당'도 아무 상관이 없다. 당명 문제는 전혀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를 향해서는 "이제 막 당선된 대표다. 지금은 후보 시절 이야기했던 것에 대해서 들여다보는 기간"이라며 "현실성이 있는 것은 과감하게 세부적으로 논의해 나가고, 현실성이 떨어지는 부분은 접어도 된다"고 주장했다.

국기에 대한 경례하는 이준석 대표와 의원들
국기에 대한 경례하는 이준석 대표와 의원들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조수진 최고위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