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기업 64% '도쿄올림픽 중지 또는 연기해야'…2월보다 8% ↑

송고시간2021-06-19 14:51

beta

일본 기업의 64%가 7월로 예정된 도쿄 올림픽을 열지 않거나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19일 "도쿄 상공 리서치가 이달 1일부터 9일까지 일본의 전국 9천163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전체 64%인 5천866개 회사가 도쿄올림픽의 중단 또는 연기가 바람직하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도쿄 상공 리서치는 "2월 1일부터 8일까지 조사 결과와 비교해 정상 개최 응답률은 43.8%에서 7.9%포인트 하락했다"며 "반면 중지와 개최 연기는 1차 조사의 55.9%에 비해 8.1% 포인트 늘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일 도쿄올림픽 조직위 앞에서 반대 시위를 하는 올림픽 반대 시민들.
18일 도쿄올림픽 조직위 앞에서 반대 시위를 하는 올림픽 반대 시민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일본 기업의 64%가 7월로 예정된 도쿄 올림픽을 열지 않거나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도통신은 19일 "도쿄 상공 리서치가 이달 1일부터 9일까지 일본의 전국 9천163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전체 64%인 5천866개 회사가 도쿄올림픽의 중단 또는 연기가 바람직하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응답별로 살펴보면 예정대로 7월 23일 개막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35.9%(3천297개사)로 가장 많았고, 중단이 34.7%(3천181개사)로 비슷했다.

또 개최 연기가 29.3%(2천685개)의 지지를 얻었다.

도쿄 상공 리서치는 "2월 1일부터 8일까지 조사 결과와 비교해 정상 개최 응답률은 43.8%에서 7.9%포인트 하락했다"며 "반면 중지와 개최 연기는 1차 조사의 55.9%에 비해 8.1% 포인트 늘었다"고 설명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자본금 1억엔 이상 대기업에서는 예정대로 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38.1%를 기록했고, 중소기업은 35.6%로 2.5% 정도 차이가 났다.

18일 도쿄올림픽 조직위 사무실 앞에서 시위하는 올림픽 반대 시민.
18일 도쿄올림픽 조직위 사무실 앞에서 시위하는 올림픽 반대 시민.

[EPA=연합뉴스]

개최 연기나 중지를 택한 이유를 묻는 설문(복수 응답 가능)에서는 '일본 내 백신 접종률이 낮다'는 응답이 76.2%, '올림픽 관계자들의 일본 방문으로 감염 확대 우려'가 75.7%를 각각 기록했다.

'올림픽에 의료 종사자가 투입되면서 일반 의료 서비스 약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63.6%가 걱정했다.

또 올림픽이 중지되거나 무관중 경기로 열릴 때 회사 경영에 미칠 영향을 묻는 설문(택일)에서는 '나쁜 영향이 많다'가 전체 4천92개 회사 중 58.7%(2천405개사), '좋은 영향이 많다'는 41.2%(1천687개사)로 집계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