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상 접종현장 찾은 김총리 "대한민국 국민 자부심 느낀다"

송고시간2021-06-19 14:24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전남 진도군 관매도 근해에 정박 중인 해군 함정 한산도함을 방문,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참관했다.

김 총리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이 느껴진다"며 "도서 지역 국민 한분 한분의 귀한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낸 질병청과 이에 협조한 군·지자체 관계자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김 총리는 "주민과 방역당국, 지자체, 군, 해경 간에 이러한 일체감을 형성한다면 어떤 어려운 상황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관매도 앞바다에서 이뤄진 이 열정이 대한민국 전체, 전 지구촌에 전파될 것을 확산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 접종은 이렇게
백신 접종은 이렇게

(진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전남 진도군 도서지역 주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된 해군 한산도함을 방문해 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부터 한산도함을 활용해 백신 접종이 어려운 낙도 및 무의도 25개 지역에서 3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한다. 한산도함은 교육·훈련을 목적으로 건조된 4천500t급 함정으로 국내 군함 가운데 최대규모의 의무실과 병상을 준비하고 있다. 2021.6.19 [사진공동취재단]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전남 진도군 관매도 근해에 정박 중인 해군 함정 한산도함을 방문,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참관했다.

임시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된 한산도함은 지난 14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해상에 대기하며 전남 도서지역 30세 이상 주민들의 접종 장소로 활용된다.

유통·보관이 용이하고 1회 접종이 가능한 얀센 백신을 접종한다.

접종 장소까지 접근성이 낮은 도서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조치로, 한산도함까지 이동은 해군 상륙주정·고속단정을 이용한다.

김 총리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이 느껴진다"며 "도서 지역 국민 한분 한분의 귀한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참신한 아이디어를 낸 질병청과 이에 협조한 군·지자체 관계자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접종 현장에서 김 총리를 만난 관매도 주민 김모씨는 "내륙으로 나가서 접종하려면 꼬박 하루가 걸릴 텐데, 톳 작업철로 정신없이 바쁜 시기에 해군 보트를 보내주고 해군 함정에서 접종을 받게 해주어 모든 관계자분에게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백신 접종 격려하는 김부겸 총리
백신 접종 격려하는 김부겸 총리

(진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전남 진도군 도서지역 주민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예방접종센터로 지정된 해군 한산도함을 방문해 접종현장을 참관한 뒤 장병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날부터 한산도함을 활용해 백신 접종이 어려운 낙도 및 무의도 25개 지역에서 3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한다. 한산도함은 교육·훈련을 목적으로 건조된 4천500t급 함정으로 국내 군함 가운데 최대규모의 의무실과 병상을 준비하고 있다.2021.6.19 [사진공동취재단] kimsdoo@yna.co.kr

김 총리는 "주민과 방역당국, 지자체, 군, 해경 간에 이러한 일체감을 형성한다면 어떤 어려운 상황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관매도 앞바다에서 이뤄진 이 열정이 대한민국 전체, 전 지구촌에 전파될 것을 확산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백신 보관장소와 의료지원시설 등 한산도함 내부도 살펴봤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