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1차접종 50만7천319명↑ 총 1천476만8천365명…인구대비 28.8%

송고시간2021-06-19 10:06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18일 하루 50만명 넘게 늘었다.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1차 신규 접종자는 50만7천319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총 1천476만8천365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28.8%에 달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접종완료 총 401만2천571명, 접종률 7.8%…얀센은 우선대상자의 96.3% 완료

코로나19 백신 접종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18일 하루 50만명 넘게 늘었다.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1차 신규 접종자는 50만7천319명으로 집계됐다.

백신 종류별로 보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자가 44만2천41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화이자 백신 3만4천827명, 얀센 백신 3만77명이다.

모더나 백신 접종은 지난 17일부터 상급종합병원에서 시작됐으나 접종 인원은 아직 집계되지 않았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총 1천476만8천365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28.8%에 달한다.

백신별로는 1천18만4천938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48만5천176명이 화이자 백신을 각각 접종했다. 얀센 백신은 접종이 시작된 이달 10일 이후 총 109만8천251명이 맞았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된다.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사람은 12만6천36명 늘었다. 이 가운데 얀센 백신을 제외하고 7만5천555명이 화이자 백신, 2만404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각각 접종했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401만2천571명이다. 전체 국민 대비 7.8% 수준이다.

백신별로는 201만5천921명이 화이자 백신, 80만1천323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각각 두 차례 접종을 끝냈다.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1천270만3천394명)의 80.2%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 접종률은 6.5%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전체 대상자(426만2천412명) 가운데 81.8%가 1차, 49.1%가 2차 접종을 완료했다.

얀센 백신은 우선접종 대상자(114만147명) 대비 접종률이 96.3%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withwit@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