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올스타전 홈런 더비 출전하는 오타니 "누구보다 멀리"(종합)

송고시간2021-06-19 10:11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가 거포들의 전유물인 홈런 더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타니는 1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1 홈런 더비에 출전한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흥분된다. 콜로라도에서 만나자"고 썼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MLB 올스타전 홈런 더비에 일본인 선수가 출전하는 건 오타니가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인 최초, 아시아 선수로는 최희섭에 이어 2번째

오타니 쇼헤이
오타니 쇼헤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가 거포들의 전유물인 홈런 더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타니는 1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1 홈런 더비에 출전한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흥분된다. 콜로라도에서 만나자"고 썼다.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MLB 올스타전 홈런 더비에 일본인 선수가 출전하는 건 오타니가 처음이다.

아시아 선수로는 두 번째다. 2005년 최희섭(당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홈런 더비 1라운드에서 5개를 쏘아 올려 한국인 거포의 자존심을 세운 바 있다.

당시 최희섭은 8명 중 5위에 머물며 준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앞서 2016년 일본프로야구 올스타전 홈런 더비에서 우승한 적이 있는 오타니는 MLB 올스타전 홈런 더비까지 접수할 참이다.

오타니는 이후 현지 취재진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MLB 사무국의 출전 의향 타진에 숙고 끝에 홈런 더비 참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홈런 더비에) 일본인이 나오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 그런 간단한 이유다. 가슴이 두근거린다"고 말했다.

2018시즌을 앞두고 MLB에 입성한 오타니는 올해 투타를 겸업하면서도 거포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오타니는 18일 기준으로 홈런 19개를 터트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이상 22개·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이어 메이저리그 전체 3위를 달리고 있다.

게다가 비거리 140m가 넘는 초대형 홈런을 펑펑 터트려 지켜보는 사람들의 입을 쩍 벌어지게 만든다.

MLB 화제를 독점하고 있는 오타니가 올스타전 홈런더비에 출전하면 엄청난 관심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오타니는 올스타전 투표에서도 아메리칸 리그 지명타자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어 올스타전 출전도 확실시된다.

올해 홈런 더비는 7월 13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리며 올스타전은 같은 장소에서 하루 뒤인 14일 펼쳐진다.

오타니는 "누구보다 멀리 타구를 날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출전하는 마당에 당연히 우승을 목표로 한다"고 했다.

그는 "고교 시절에 MLB 올스타전 무대를 밟는 꿈을 꾸긴 했지만, 투수로 갈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홈런 더비에 나가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의외의 일"이라고 웃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